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어로 제작된 '위안부 망언' 아베 비판 영상

[서경덕 교수가 공개한 아베 비판 영상 화면 캡처]

[서경덕 교수가 공개한 아베 비판 영상 화면 캡처]

아베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망언을 비판하는 일본어 영상이 1일 유튜브에 공개됐다.  
 
한국홍보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제작한 이 영상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불합리한 진실'이라는 제목의 45초 분량 애니메이션이다.  
 
1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에는 일본을 직간접적으로 비판한 국제사회의 발언들이 일본어 자막으로 담겼다.
 
"여성들이 이처럼 인권을 침해받은 것은 전쟁 중이었다는 것을 고려해도 무서울 정도로 충격적인 일이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위안부는 부인할 수 없는 강제 매춘이었다" (프란스팀머만스 네덜란드 전 외교장관)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집은 끔찍한 인권침해이며 그 증거는 명백하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등 이다.  
 
이어 영상 마지막 부분에는 지난 2014년 10월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발언한 위안부 관련 망언이 그의 육성으로 나온다.  
 
당시 아베 총리는 "일본이 국가적으로 여성을 성노예로 삼았다는 말도 안되는 중상(모략)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말한 바 있다.  
 
영상은 그의 발언 뒤에 "진리를 모르는 사람은 그저 바보이지만 진리를 알면서도 그것을 허위라고 말하는 사람은 범죄자"라는 독일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말을 인용해 아베 망언을 지적했다.  
 
서 교수는 "최근 일본 정부는 전 세계로 퍼지는 위안부 소녀상의 설치를 저지하겠다 했고, 또 고등학교 역사교과서에 위안부 등 역사 문제를 자국에 유리한 시각으로 기술하라는 지침을 내릴 방침이라고 발표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러다 보니 일본 네티즌들이 '일본군 위안부'에 관해 오해하는 부분이 상당히 많아 이를 제대로 알려줘야 하기에 일본어 버전을 영상을 제작했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서 교수는 이 영상을 SNS를 비롯해 일본 네티즌이 가장 많이 찾는 니코니코 등 동영상 사이트에 올려 전파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