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 대통령, 야스쿠니신사 내 전쟁박물관 방문 의사 피력"

노무현 대통령이 16일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일본 전 총리와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관방장관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야스쿠니(靖國) 신사 내 군국주의 전쟁박물관인 '유슈칸(遊就館)'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일본 언론 일제히 보도
청와대 "맥락 오해한 것"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나카소네 전 총리 일행과 양국의 우호 증진 방안 등을 놓고 대화하던 중 유슈칸에 대해 언급하면서 "가 보고 싶었지만 주변에서 말렸다"며 "일본 측이 용인하면 가 보고 싶다"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이 같은 아이디어는 한두 달 전 노 대통령이 제기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노 대통령은 전쟁을 미화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는 유슈칸을 자신이 직접 방문하게 되면 언론들이 이를 보도하게 되고, 이에 따라 일본 국내에서 고이즈미 총리의 참배중지론이 일게 될 것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그러나 양국 관계에 끼칠 악영향을 우려한 한국 외교 당국이 반대해 일단 좌절된 상태"라고 전했다. 유슈칸은 군국주의를 선동.예찬하는 전쟁 관련 자료 등을 전시한 전쟁박물관으로 야스쿠니 본전 바로 옆에 있다. 후쿠다 전 장관은 한.일관계에 대해 "지금 상부(고이즈미 총리를 지칭)에서 곤란한 문제가 있는 만큼 '혁명적 처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 김만수 대변인은 "맥락이 잘못 전달됐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노 대통령 발언의 취지는 일본 국민이 우리가 신사참배를 반대하는 이유를 정확히 알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의 하나로 일본 정부가 제안해 온다면 가 볼 수도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서울=김정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