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트코인 팔아 금괴 38개 산 일본인, 유유히 출국

[중앙포토]

[중앙포토]

일본인 2명이 국내에서 비트코인을 판 돈으로 금괴 38개를 구입한 뒤 출국하려다 공항에서 제지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31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일본인 A(25)씨와B(33)씨는 지난 25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에서 1kg짜리 금괴 38개(약 20억원 상당)를 가방에 넣어 나가려다 보안검색 요원에 적발돼 인천본부세관에 인계됐다.  
 
세관은 이들이 시세차익을 노려 금괴를 밀반출하려 한 것으로 보고 조사했지만 조사 결과 ‘혐의없음’ 처분하고 일본으로 출국시켰다.  
 
세관에 따르면 A씨 등은 국내 금 거래소에서 현금으로 금괴를 구매했는데 부가세를 환급받기 위해 무인 단말기에 영수증까지 등록했다. 또 보안 검색대를 지나기 전 세관 신고를 하려 했지만, 신고창구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비트코인을 판 돈으로 금괴를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등은 “한국에서 비트코인을 판매하면 일본에서보다 더 많은 돈을 받을 수 있어 한국에서 비트코인을 판 돈으로 금괴를 구매했다”고 세관에 진술했다.  
 
실제로 31일 오후 10시 30분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한국 비트코인 가격은 1135만1000원이다. 같은 시각 비트플라이어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비트코인을 110만4235엔에 팔 수 있다. 이는 한화로 약 1083만원으로, 같은 비트코인이라도 한국에서 판매하면 52만원의 이익을 더 얻을 수 있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일본인들의 금괴 구입 비용이 불법 자금은 아니기 때문에 금괴를 몰수할 수도 없고, 암호화폐에 대한 법적 처벌 근거도 없어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암호화폐에 대한 법률적 제도를 만들지 않으면 일본인 등 외국인들이 국내에서 암호화폐를 판 뒤 금괴 등을 대량으로 갖고 나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