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테르테 “필리핀 관광객에게 처녀 42명 제공하겠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잇따른 막말과 망언으로 수차례 구설수에 휩싸였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여성비하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6일(현지시각)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비즈니스 포럼 연설에서 ‘필리핀에 오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처녀 42명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당시 연설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IS)이 조직원을 모집할 때 “순교하면 천국에서 처녀 42명으로 보상받는다”고 꼬드긴다며 “그것은 아무런 이유 없이 파괴하고 죽이려는 목적을 가졌을 뿐 완전히 공허하고 파산한 이데올로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우리나라에 오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도 내가 그것으로 유혹할 수 있다면, 나는 천국이 아니라 이곳에 처녀들을 준비해 두고 싶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여성인권단체들은 “여성을 모독하고 인권과 존엄을 도외시한 채 필리핀 여성들을 성적 도구로 치부했다”고 지적했다.  
 
비판이 거세지자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28일 “두테르테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처녀 42명을 제공하겠다고 말한 것은 단지 농담일 뿐”이라며 “그것은 명백히 농담이었고, 대통령이 한 농담이 정말 뭐였는지 분명히 밝힐 필요도 없다”고 해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여성 비하 발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자신이 시장으로 재직했던 필리핀 남부 다바오에서 발생한 교도소 폭동 사건을 언급하며 “수감자들은 모든 여성을 성폭행했고, 그중에는 호주 선교사도 있었다”면서 “그녀의 얼굴을 봤을 때 나는 안타까움을 느꼈다. 그녀는 정말 아름다웠고, 나는 시장이 먼저 해야 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집단 성폭행당하고 피살된 호주 여성을 비하한 발언에 대해 호주와 미국 대사가 강하게 비판하자 두테르테는 “입을 닥쳐라”라며 외교관계 단절까지 거론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