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길속 버스 기사 구조한 간호사, 국무총리 표창

2016년 5월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버스가 트레일러와 충돌한 사고 현장 사진과 국무총리 표창 받은 김혜민씨. 사고 사진 [독자 촬영 제공], 김혜민씨 사진은 [울산시 북구 제공]

2016년 5월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버스가 트레일러와 충돌한 사고 현장 사진과 국무총리 표창 받은 김혜민씨. 사고 사진 [독자 촬영 제공], 김혜민씨 사진은 [울산시 북구 제공]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더 이상 인명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한다”

 
불길 속에서 버스 기사를 구한 울산대학교 병원 간호사 김혜민(28)씨가 국무총리 표창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31일 울산시 북구에 따르면 2016년 5월 불길이 번지는 고속도로 사고 현장에서 미처 탈출하지 못한 버스 기사를 구한 김혜민씨가 ‘2017 국민추천포상’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현재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김씨는 당시 경기도 성남의 한 종합병원에서 근무 중이었다.  
 
오랜만에 고향 울산으로 내려오는 길.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김씨가 탄 버스가 트레일러와 충돌하는 큰 사고가 발생했다. 버스에 불이 나 자칫 많은 인명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승객들은 모두 대피를 마쳤다. 그러나 운전석에 다리가 낀 버스기사는 탈출하지 못했다.
 
이 상황을 본 김 씨는 다시 버스로 올라타 기사를 응급처치하고 안정시켰다. 승객 등 주변 사람들이 기사를 탈출시키는 데 하나둘 힘을 모았고 다행히 기사도 무사히 버스를 나올 수 있었다.
 
김씨는 “최근 위험한 사고가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데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더는 인명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한다”며 “당시를 생각하면 아찔하지만 모두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는 사회 각계각층에서 묵묵히 헌신해 온 '숨은 유공자'를 국민이 직접 발굴, 추천해 포상하는 국민추천포상제를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국민추천포상자에게는 국민훈장, 포장, 대통령, 국무총리 표창 등이 주어진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