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탈북자 10명중 2명 “북한 돌아가고 싶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내 거주 탈북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22.9%가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인권정보센터 조사…“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다” 71.8%

 
북한인권정보센터(NKDB)가 31일 발표한 ‘북한이탈주민 경제사회통합 실태 조사’에서 탈북민 전문 조사기관인 케이소셜리서치와 함께 지난해 전국의 15세 이상 탈북민 41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조사 결과 ‘북한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는 응답이 71.8%(298명)로 다수를 차지했다.
 
그러나 ‘그런 생각을 한 적이 가끔 있다’는 응답이 14.7%(61명)였고, 종종 있다는 응답은 4.8%(20명), 많이 있다는 응답은 3.4%(14명)로 전체의 22.9%를 차지했다.
 
북한으로의 복귀를 고려하는 이유(다중응답)로는 ‘가족이 그리워서’(34.3%), ‘고향이 그리워서’(28.5%) 등을 주로 꼽았다.
 
센터는 “적어도 북한으로의 복귀를 생각해 본 사람들이 전체 응답자의 5분의 1에 해당한다는 것은 여전히 적지 않은 수의 북한이탈주민들이 한국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제적 안정만큼이나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심리적 지지와 안정적인 인적 네트워크 구성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21일부터 12월 5일까지 전화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의 신뢰도는 95%, 오차율은 ±5%이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