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선수단, 내일 전세기로 한국 온다

대화 나누는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 [통일부 제공=뉴스1]

대화 나누는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 [통일부 제공=뉴스1]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북한 선수단 전원이 2월 1일 우리 측 전세기를 타고 한국으로 올 예정이다.
 
31일 통일부에 따르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 10명을 포함한 북측 인원 32명이 내일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로 양양공항에 입국한다.    
 
이로써 올림픽 출전 북한 선수단 총 46명(선수 22명, 코치 등 임원 24명) 가운데 이미 입국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단 전원(31명)이 내일 입국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남북은 북측 선수단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이동하는 데 합의했다. 하지만 우리 측 스키 선수들이 마식령스키장 공동훈련을 위해 오늘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을 찾은 상황이라 이들과 함께 한국으로 오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남북 선수단은 2월 1일 오후 4시쯤 갈마비행장에서 출발해 오후 5시 15분쯤 양양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선수단에 이어 내달 6일 북한 예술단이, 7일 북한 태권도시범단과 응원단 등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한국으로 들어온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