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300억원 투자 유치한 투썸플레이스, 글로벌 시장 공략 나선다

국내 커피 전문점 투썸플레이스가 1300억원 규모의 해외 투자를 유치했다. CJ 푸드빌의 사업부문인 투썸플레이스는 다음달 1일부터 별도 회사로 분리되는 가운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투썸플레이스 매장 [사진 CJ푸드빌]

투썸플레이스 매장 [사진 CJ푸드빌]

 
CJ 푸드빌은 31일 공시를 통해 투썸플레이스 주식 3만2500만 주를 1300억원에 처분한다고 밝혔다. 처분 대상은 텀블러 아시아 주식회사 외 2인으로 다음달 26일 처분 예정이다.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사모펀드(PEF) 앵커에퀴티파트너스와 캐나다연금투자위원회(CPPIB), 싱가포르투자청(GIC) 등 3곳이 투자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보한 투자금은 투썸플레이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독립체제에서 책임경영을 확실히 구축해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법인 분리와 대규모 투자를 통해 독자적인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강나현 기자 kang.na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