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교일 "서지현 검사 성추행 사건 은폐하려 한 적 없다"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검찰 근무 당시 현직 여검사를 상대로 한 검찰 간부의 성추행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31일 "당시 검찰국장으로 근무한 것은 사실이나 성추행 사건을 덮으려 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서지현 검사를 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성추행 의혹 사건 현장에 참석한 사실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신이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 [사진 JTBC]

자신이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 [사진 JTBC]

최 의원은 "서지현 검사는 당시 서울북부지검에서 근무했었다. 서 검사와 통화를 하는 등 연락하거나 그를 만난 적도 없다"며 "평검사 인사 때 검찰국장이 개입하지 않기 때문에 재직 당시에도 인사에 불만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검찰국장 재직 시 같이 근무했던 부속실 직원 및 검사 여러 명에게 이 사건에 관하여 물어보았으나 전부 당시 들어본 적이 없는 내용이라고 했다"며 "임은정 검사에게 (성추행 사건을) 얘기해 은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당사자가 이의를 제기하면 언제든지 문제가 된다. 은폐 시도를 하기 위해 직접적이나 간접적으로 서 검사에게 연락한 적 없다"고 했다.
 
최 의원은 "임 검사를 불러 호통쳤다고 하는 것도 기억엔 없다. 이 사건과 관련해 아무리 생각해도 임 검사를 불러 질책한 사실이 없다"며 "진상조사단이 꾸려졌으니 조사에서 모든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창원지검 통영지청 소속 서지현 검사는 전직 법무부 고위간부에게 성추행을 당했고 이후 사과를 받기로 했지만, 오히려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e-Pros)에 올렸다. 서 검사는 이 글에서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최 의원이 성추행 사실을 앞장서 덮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 의원은 30일 설명자료를 내고 "사건 내용을 알지 못했고 무마하거나 덮은 사실도 없다"며 반박한 바 있다.
 
최교일 의원이 31일 올린 글 전문.
사건의 경위를 떠나 검찰국장 재직 시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데 대하여 안타깝게 생각하며 저의 이름이 거명되는 것에 대하여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최근의 사건과 관련하여 그 경위를 말씀드립니다.
저는 서지현 검사를 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성추행 의혹사건 현장에 참석한 사실이 없지만 당시 검찰국장으로 근무한 것은 사실입니다.
당시 서지현 검사는 서울북부지검에서 근무하였고, 저와는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으며 지금까지 서지현 검사와 통화하거나 다른 방법으로 연락한 사실도 없습니다.
 
평검사 인사 때 통상 검찰국장이 직접 개입하지 않기 때문에 그 경위는 잘 모르지만 저의 검찰국장 재직 시 인사에도 특별한 불만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최근 검찰국장 재직 시 같이 근무했던 부속실 직원 및 검사 여러명에게 이 사건에 관하여 물어보았으나 전부 당시 들어본 적이 없는 내용이라고 했습니다.
 
이 사건은 임은정 검사에게 무슨 이야기를 한다고 하여 은폐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당사자가 이의를 제기하면 언제든지 문제가 되는 사건입니다.
만약 제가 이 사건을 은폐하려 하였으면 서지현 검사에게 압력을 행사했을텐데 직접적이나 간접적으로 서지현 검사에게 연락한 적이 없습니다.
 
제가 임은정 검사를 불러 호통을 쳤다고 하나 제 기억에는 그런 일은 없습니다.
임은정 검사가 2012년 저와 같이 중앙지검 근무 시 상부의 직무이전 명령 및 백지구형 명령을 어기고 법정문을 잠근채 직접 무죄를 구형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도 저는 임은정 검사에게 말 한마디 하지 않았고 불러서 질책한 적이 없는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리고 저와 4년간 같이 근무한 검사가 4년 동안 화내는 것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할 정도로 통상 화를 내지 않으며, 이 사건에 관하여 아무리 생각해도 제 기억에는 임은정 검사를 불러 질책한 사실이 없습니다.
그러나 임은정 검사의 말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그러한 상황이면 성추행 사건은 개인 프라이버시에 관한 것으로 당사자가 문제 삼지 않는데 이를 떠들고 다니는 것은 맞지 않다는 정도였을 것으로 생각되고 호통을 쳤다는 것은 수긍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기억나는 대로 관련내용을 모두 말씀드렸으며 이제 진상조사단이 만들어졌으므로 진상조사에서 모든 사실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