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대협 대표 "국민의당 이용주, 내게 '1년새 팍 늙었다'"…미투 동참

윤미향 정대협 공동대표이 페이스북에 31일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윤미향 정대협 공동대표이 페이스북에 31일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31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 참석해 NGO 대표의 외모를 지적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공동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1320차 정기 수요시위에 방문한 이 의원으로부터 "황당한 질문을 받았다"고 적었다. 윤 대표는 "(이용주 의원이)정대협 신문 표지면에 실린 내 사진을 보더니 '이 사진이 언제 찍은 사진이에요?' 그래서 작년 활동 사진이라고 답을 했더니, 내 얼굴 한 번 보고 신문 속 내 사진 한 번 보더니 '1년 새에 팍 늙어버렸네요. 팩을 하나 사드려야겠네요'(라고 말했다)"며 "수요시위 참가자들을 챙기고, 인사를 하러 다니고 실무적인 문제를 챙기며 바쁜 나를 불러 인사를 나누더니 처음 만난 내게 던진 첫 마디였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이 발언을 두고 "NGO 대표에게 던진 이 한 마디, 이건 과히 폭력적이다. 그것도 고등학생들이 옆에서 지켜보고 듣고 있는데…"라며 불쾌해 했다. 그는 시위가 끝나면 이 의원에게 항의할 생각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의원을 비롯해 이날 수요시위를 방문했던 국민의당 관계자 10여 명은 이미 시위 중간에 자리를 뜬 상태였다.
 
윤 대표는 "끝까지 함께하며 환호도 보내고, 눈물도 흘리고, 구호도 외치며 진지하게 참석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정치인들을 나는 오늘도 보아버렸다"고 말했다. 글 말미에는 '#Metoo'(미투) 해시태그를 달아 최근 국내에서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미투운동은 소셜미디어에 '#Metoo' 해시태그를 걸고 자신이 겪은 성폭력을 고발하는 운동이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이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날씨가 추운데 활동가 분들이 고생이 너무 많으신 것 같아 '1년 전 사진이라는데 얼굴이 많이 상한 것 같다. 다음에 뵙게 될 기회가 있다면 팩이라도 준비하겠다'고 말한 것이다"며 "그 분 입장에서는 기분이 나쁠 수 있을 것 같아 전화했지만 받지 않으셔서 사과 문자를 남겼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검사 출신 국회의원이다. 이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검찰 내 성폭력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 사례를 언급하며 "위계문화가 성적인 폭력, 성희롱에 둔감한 조직문화와 결합이 돼 증폭된다"고 말한 바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