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창올림픽 초청장 받은 MB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 돼야"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평창 겨울올림픽에 초청했다. 올림픽 개·폐막식을 비롯한 주요 경기와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사전 리셉션 등의 행사가 초청장에 포함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한병도 정무수석으로부터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등 주요행사 초청장을 전달받아 살펴보고 있다.  2018.1.31 임현동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한병도 정무수석으로부터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등 주요행사 초청장을 전달받아 살펴보고 있다. 2018.1.31 임현동 기자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대치동 사무실로 문 대통령의 초청장을 가져온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초청장을 읽어본 뒤 “문 대통령께서 진정 어린 말씀으로 초대해 주셨다”며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한다고 생각해서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긍정적으로 (참석을) 생각해 보겠다. 대통령님께 잘 말씀 좀 전해 달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은) 국가적 경사이고, 대한민국의 화합을 돕고 국격을 높일 좋은 기회”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이 개막식에 참석하면 2015년 11월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 이후 2년3개월여 만에 문 대통령을 만나게 된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초청장을 전달 받은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2018.1.31 임현동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초청장을 전달 받은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2018.1.31 임현동 기자

 
이 전 대통령이 올림픽 참석 의사를 시사하면서 올림픽이 끝나는 2월 말까지 그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 등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지난 17일 “많은 국민은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보고 있다”고 기자회견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이튿날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대응했다.

 
 
문 대통령의 초청장을 받은 이 전 대통령은 20여 분가량의 비공개 환담에서도 통합과 화합을 강조했다. 예방한 청와대 수석에게 “세 번째 도전해서 우리가 평창올림픽을 유치했다. 정말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 이 정부가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검찰 수사와 관련한 이야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초청하라고 직접 지시하면서 참모들에게 ’꼭 오시도록 직접 초대장을 건네드리라“며 ’이 전 대통령에게 가서 진심을 꼭 전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초청하라고 직접 지시하면서 참모들에게 ’꼭 오시도록 직접 초대장을 건네드리라“며 ’이 전 대통령에게 가서 진심을 꼭 전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2007년 12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자격으로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인을 찾아간 적이 있다. 저서 『운명』에서 “(이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예우를 확실하게 해 나가겠다고 다짐하면서 그런 뜻을 (노)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며 “비록 정파가 다를지라도 대통령들 간에는 공유할 뭔가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썼다. ‘광우병 촛불집회’ 이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대해선 “촛불시위의 후속 대응이 정치보복이고, 보복의 칼끝이 우리에게 향하리라고는 상상조차 못 했다”며 “촛불시위의 배후로 우리를 의심했다는 얘기를 한참 후에 알게 됐다. 정말 놀라운 상상력이고 피해의식”이라고 적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