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상호 감독, '부산행' 좀비떼 이어 초능력 아저씨 그린 이유는

연상호 감독의 한국형 히어로 영화 '염력'(1월 31일 개봉)에서 주인공 석헌(류승룡 분)이 넥타이를 염력으로 움직여 코브라 마술쇼를 하고 있다. [사진=NEW]

연상호 감독의 한국형 히어로 영화 '염력'(1월 31일 개봉)에서 주인공 석헌(류승룡 분)이 넥타이를 염력으로 움직여 코브라 마술쇼를 하고 있다. [사진=NEW]

 도심 재개발 구역의 화염에 휩싸인 상가 건물. 옥상까지 내몰린 철거민과 경찰마저 위험해진 일촉즉발의 순간, 어디선가 ‘날아온’ 후줄근한 사내 석헌(류승룡 분)이 사람들을 구하기 시작한다. 31일 개봉한 ‘염력’은 평범한 점퍼 차림의 아저씨가 초능력을 발휘하는 한국형 히어로 영화다. 2년 전 국내에 낯선 좀비 재난 영화 ‘부산행’으로 1000만 관객을 모은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개봉을 앞두고 서울 삼청동에서 미리 만난 연상호 감독은 “20대 때부터 철거촌에 있는 초인 이야기를 블랙코미디로 만들어보고 싶었지만, ‘굳이 이렇게 불편한 주제로 코미디를 해야 하느냐’는 우려 탓에 투자가 수월하지 않았다”면서 “‘부산행’이 잘되지 않았다면 ‘염력’을 만들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사실 과감한 장르 문법을 메스 삼아 ‘헬조선’의 현실을 해부하는 건 ‘돼지의 왕’ ‘사이비’ 등 애니메이션을 만들던 시절부터 이어져 온 연상호 감독의 장기다. ‘염력’은 소시민 초능력자를 통해 웃음을 더한다. 석헌이 어설프게 염력을 부릴 때의 슬랩스틱 코미디나 철부지 같은 면모는 류승룡의 촐싹맞은 몸놀림과도 어우러져 타율 높은 웃음을 자아낸다. 
 경비원으로 일하다 약수를 먹고 하루아침에 초능력자가 된 석헌은 사회정의 같은 데는 조금도 관심이 없다. 생각만으로 물체를 움직이는 염력을 활용해 유리 겔라 같은 마술쇼로 돈을 벌 생각에 나이트클럽부터 찾아간다. 연상호 감독은 “1990년대 여균동 감독의 ‘맨’, 장선우 감독의 ‘너에게 나를 보낸다’ 같은 영화에서 2000년대 초 김지운 감독의 ‘조용한 가족’ ‘반칙왕’, 장준환 감독의 ‘지구를 지켜라’” 등을 열거하며 “사회적 메시지가 강한 B급 코미디 정서를 불어넣고 싶었다”고 밝혔다. 
영화 '염력'의 연상호 감독이 29일 삼청동 카페 'WEST 19TH'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권혁재사진전문기자]

영화 '염력'의 연상호 감독이 29일 삼청동 카페 'WEST 19TH'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권혁재사진전문기자]

 영화 '염력'에서 빚 떄문에 10년 만에야 아빠 석현과 재회한 딸 루미(심은경 분). [사진=NEW]

영화 '염력'에서 빚 떄문에 10년 만에야 아빠 석현과 재회한 딸 루미(심은경 분). [사진=NEW]

 이런 석헌의 초능력은 딸 루미(심은경 분)로 인해 재개발 현장에서 위력을 발휘하기 시작한다. 10년전 석헌이 빚 때문에 가출, 엄마와 단둘이 살며 어렵게 치킨집을 꾸린 루미는 청년 장사꾼으로 미디어의 주목을 받은 것도 잠시뿐, 상가 재개발로 모든 것을 잃을 처지가 됐다. 극 중 화염병과 물대포, 특히 컨테이너 박스를 이용한 경찰의 진압작전 등은 2009년 용산참사의 기억을 생생히 불러낸다. 
 연상호 감독은 “도시 개발은 국가나 다수의 이득을 위해 소수자의 손해를 강요한다는 점에서 민주주의적 관점으로 가장 합의에 도달하기 힘든 문제”라며 “한국 근대화 과정에서 이뤄진 도시 개발이라는 보편적인 시스템과 인간적인 히어로의 싸움을 그리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여전히 규명되지 않았음에도 대중에게 점점 잊혀가는 용산의 비극을 대중에게 다시 각인시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용산을 큰 줄기로 쌍용차 파업 진압 등 몇몇 실제 사건을 모델로 했다”고 덧붙였다.  
 '부산행'이 득달같이 달려드는 좀비 떼를 동력으로 질주했다면 ‘염력’은 후반부 딸을 구하려 날아가는 장면에서 한꺼번에 대형 액션이 터져나온다. 서툰 초능력 탓에 도시 곳곳에 몸을 부딪치는 석헌의 다급한 모습은 현실에서 구하지 못한 안타까운 목숨들을 판타지로나마 구하려는 애타는 몸부림처럼 보이기도 한다. 연상호 감독은 “이전에 소심한 의도로만 염력을 쓰던 석헌이 딸을 살리기 위해 폭발하듯 날아가는 과정은 어찌 보면 불완전하고 누군가는 민폐로 여기지만 그 자신에겐 너무도 절박하다”며 이를 “평범한 소시민들이 너무도 궁지에 몰려 절박감에 나서는 시위”에 비유했다. 그는 “어쩌면 이 영화 전체가 그런 시위에 대한 우화”라고 했다.  
 
※ 사진 아래부터 '염력'에 대한 약간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염력'에서 석헌이 딸 루미(심은경 분)를 지키기 위해 재개발 상가에 들이닥친 용역깡패를 초능력으로 방어하고 있다.[사진=NEW]

'염력'에서 석헌이 딸 루미(심은경 분)를 지키기 위해 재개발 상가에 들이닥친 용역깡패를 초능력으로 방어하고 있다.[사진=NEW]

영화 '염력'의 해맑은 악당, 재개발 건설회사 홍상무(정유미 분). 사진=NEW

영화 '염력'의 해맑은 악당, 재개발 건설회사 홍상무(정유미 분). 사진=NEW

현실에서 소환한 비극의 무게가 조심스러워서일까. ‘염력’은 장르영화로서 쾌감을 끝까지 밀어붙이지 못하고 자주 머뭇댄다. 갈등의 연료가 돼야 할 악역의 위력이 연상호 감독의 전작들에 비해 미미한 것도 요인이다. 재개발 건설회사의 홍상무(정유미 분), 용역깡패 두목 민사장(김민재 분) 등은 캐릭터가 다소 코믹하게 변주된 탓인지 배후에 도사린 권력의 존재감을 살갗으로 와 닿게 구현하지 못한다.
 결말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반응이 나온다. 연상호 감독은 “체제가 승리해서 얻은 옛 재개발 구역의 빈 공터, 체제에 패배했지만 연대와 화합을 얻은 사람들의 모습을 대비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나 김형석 영화저널리스트는 “‘염력’이 연상시키는 실제 용산참사의 트라우마는 여전히 회복되지 않았는데도, 영화의 엔딩은 그 고통을 완전히 잊은 듯이 그려져 느닷없이 느껴졌다”고 했다.  
중심인물이 아버지와 딸이라는 것도 그렇다. 애니메이션 ‘사이비’부터 ‘부산행’ ‘염력’까지 연상호 감독의 필모그래피에서 잇달아 등장한 바다. 허남웅 영화평론가는 “왜 위기를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사람은 항상 남성이고 여성은 상대적으로 무기력하게 그려지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연상호 감독은 “주인공이 가족관계로 구상하려 했을 뿐 아버지와 딸의 구도가 반복된 건 완벽히 우연”이라고 말했다.  
연상호 감독은 ‘염력’의 정서를 책임지는 건 석헌보다 오히려 20대인 딸 루미라고 강조했다. “캐릭터의 톤이나, 의지랄까. 루미는 청년창업의 허상에 취해있는 듯하다가 거대한 체제에 당한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나름 당당하게 불의에 대항하려는 치기를 가졌다. 아버지와의 관계에서 연약하고 감정을 잘 표현 못하는 성격까지, 이 친구의 여러 면모가 복합적으로 ‘염력’이라는 영화의 많은 부분을 와 닿게 만든다. 영화를 여러 번 보니 심은경의 연기에 어떤 ‘맥락’이 보이더라. 곰곰이 뜯어보면 공감할 부분이 더 많을 거라 생각한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