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떠나는 박수현 대변인이 조국 수석과 함께 눈물 흘린 사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과 조수현 청와대 대변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과 조수현 청와대 대변인.

6.13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다음 달 2일 청와대를 떠나게 된 박수현(54) 대변인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눈물을 흘린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박 대변인과 조 수석이 눈물을 흘린 사연은 이렇다.
 
박수현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수현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박 대변인은 지난해 5월 15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닷새 만에 대변인으로 낙점됐다. 새 정부 초대 대변인이었던 그는 업무가 많았던 탓에 가을과 겨울에도 '여름 양복'을 입고 다녔다. 이에 지난해 11월께 청와대 대변인실 직원들은 십시일반으로 돈을 모아 박 대변인에게 10만 원대 후반의 코트 한 벌을 선물했다. 그런데 이런 얘기는 박 대변인이 코트를 상납받았다는 의혹으로 번져 국민권익위원회에 고발이 접수됐다. 대변인 관련 고발에 청와대는 잠시 발칵 뒤집혔었다.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조 수석은 대변인실 내선전화로 "잠깐 시간을 낼 수 있냐"며 박 대변인에게 전화를 걸었다. 조 수석의 전화를 받은 박 대변인은 수석실로 향했다. 문을 여니 조 수석은 수첩을 들고 서 있었다. 
 
"자리에 앉으시고 할 말을 해달라"는 박 대변인 말에 조 수석은 "내가 직속 상관은 아니지만 직급상 상관이고 김영란법에 위배되지 않는다. 여름 양복이 웬 말이냐"라며 수첩 속에 있던 봉투를 건넸다. 조 수석의 이 같은 말에 박 대변인은 고마움 등 여러 감정이 뒤섞여 왈칵 눈물을 쏟았다. 조 수석도 함께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진다.
 
31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박 대변인은 "조 수석에게 받은 금일봉으로 아직 양복을 사지 못했다. 나중에 살 것이다"라면서 "청와대 기자단도 돈을 모아 구두랑 넥타이를 사줬다"고 말했다. 그는 "조 수석이 사준 양복과 기자들이 사준 기자·넥타이를 하고 지방선거 출정식을 하면 되겠다"는 말에는 "그렇게 하면 되겠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해 7월 12일 청와대 첫 출근을 하면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숙소를 구해줬다"며 "국가와 국민과 정치를 대하는 남다른 태도로 국가와 국민과 대통령님께 보답하겠다"는 포부를 전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