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신 “트럼프, 북핵 위협 강조…최대 압박 가할 것 강조”

지난 30일 취임 후 국정 연설을 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난 30일 취임 후 국정 연설을 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난 3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국정 연설에 대해 영미 언론은 여러 평가를 내놨다.

30일 트럼프 첫 국정 연설에 외신 평가 다양
FT “심각한 적자 처한 대중 무역 개선책 언급 안해”
NYT “트럼프, 국정연설 활용해 정책 어젠더 밀어붙여”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연설을 통해 대북 압박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WP는 “트럼프는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 조치를 제안하진 않았다”면서도 “앞으로도 북한 정권에 대해 ‘최대 압박(maximum pressure)’을 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언급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와 북한 인권단체인 나우의 지성호 대표를 소개한 뒤 “북한의 무모한 핵미사일 개발이 아주 조만간(very soon) 미국을 위협할 것”이라고 발언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이민자에게 시민권 제공을 약속한 것에 대해 낙관적이라고 평가한 월스트리트저널(WSJ). [WSJ 홈페이지 캡처]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이민자에게 시민권 제공을 약속한 것에 대해 낙관적이라고 평가한 월스트리트저널(WSJ). [WSJ 홈페이지 캡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체류자 180만 명에게 시민권을 부여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트럼프는 낙관적이었다”고 짧게 언급했다. 이른바 ‘드리머(불법 체류 청년)’를 비롯,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거주하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해결책을 제시한 점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다만 WSJ은 이들에게 시민권을 제공하는 과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WSJ은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방식대로 할 것”이라며 “그는 불법 이민자가 저지르는 폭력 역시 상당히 강조했다. 이들에 대한 시민권 제공 방식에 대해선 민주당과 한 목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트럼프가 대중 무역 적자 개선책 언급 안 했다고 지적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FT 홈페이지 캡처]

트럼프가 대중 무역 적자 개선책 언급 안 했다고 지적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FT 홈페이지 캡처]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 대통령이 심각한 적자를 보이는 대중(對中) 무역에 대해 개선책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FT는 “트럼프는 대략 10%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중 무역 적자를 개선할 조치가 부족했던 점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수십 년간 이어져 온 불공정한 무역협상의 한 페이지를 넘기게 됐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서다.
 
WSJ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관련 발언이 적었다고 지적하면서 “트럼프의 연설문 가운데 무역 관련 부분은 5000자 가운데 단 78단어에 그쳤다”며 “트럼프는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 관계가 이뤄져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새로운 무역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어 WSJ은 “그가 중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중국 정부가 안도의 한숨을 내쉴 것”이라고 했다.
 
또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연설을 활용해 자신의 정책 어젠다를 밀어붙였다고 지적했다. NYT는 “미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자신의 정책 성과를 자축하는 것은 관례다. 그런데 트럼프는 특히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가디언지 역시 “트럼프는 자신의 앞에 놓인 프롬프터를 천천히 읽는데 그쳤다”고 비판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