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최순실·이재용·우병우 ‘운명의 2월’…줄줄이 선고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의자들이 2월 저마다 운명의 갈림길에 선다.  

5일 이재용, 13일 최순실, 14일 우병우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도 2월 말 예상
선고 순서 따라 각자 재판에 영향 갈듯
박근혜, 우병우는 추가기소 '첩첩산중'

5일 이재용(50)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을 시작으로 13일에는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2)씨, 14일에는 우병우(51)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1심 선고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재판도 2월 말 선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 부회장→최씨→박 전 대통령’ 순서로 이뤄질 선고가 각자의 형량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2017년 12월 14일 1심 결심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는 최순실씨.[연합뉴스]

2017년 12월 14일 1심 결심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는 최순실씨.[연합뉴스]

법조계 안팎에서는 최씨의 선고 공판이 ‘미리 보는 박근혜 재판’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경제 공동체’인 최씨와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행위로 국정농단 사태가 초래됐다는 게 검찰의 시각이다. 실제 박 전 대통령의 18개 혐의(특수활동비 관련 혐의 제외) 중 11개가 최씨의 혐의와 일치한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은 “국정농단 사태의 시작과 끝이다”며 최씨에게 징역 25년을 구형하고, 벌금 1185억원과 추징금 77억9735만원 등 총 1263억을 내라고 요구했다. 최씨와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은 모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에서 담당하고 있다. 최씨의 혐의 중 어떤 것이 유죄로 인정되는지에 따라 박 전 대통령 형량도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지난 12월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앙포토]

지난 12월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앙포토]

이 부회장의 항소심 선고는 ‘공소장 변경’이 형량을 가르는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8월 25일 1심 재판부는 이 부회장이 최씨와 ‘공동정범’인 박 전 대통령에게 89억원의 뇌물을 줬다며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중 72억원이 최씨의 딸 정유라(21)씨의 승마 지원 명목으로 제공된 돈인데 이에 대해 단순뇌물공여죄를 인정했다. ‘개별 현안’에 대한 ‘명시적 청탁’은 없었지만 경영권 승계라는 ‘포괄적 현안’에 대한 ‘묵시적 청탁’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 정형식)는 항소심 재판 과정에서 특검에게 이에 대한 공소장 검토를 요청했다. 특검은 기존 단순뇌물공여죄 외에도 ‘제3자 뇌물공여죄’를 예비적 청구로 공소장에 추가(12월 22일)했다. 단순뇌물은 돈이 오간 사실만 입증하면 되지만 제3자 뇌물은 돈을 주면서 ‘부정한 청탁’을 한 사실까지 입증해야 한다.
 
특검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 2014년 9월 12일 이 부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을 가졌다는 ‘0차 독대’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은 ”기억하지 못한다면 제가 치매다 “며 독대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일반인 32명이 방청할 수 있는 이 부회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은 31일 210명이 몰려 6.56: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17년 10월 16일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2017년 10월 16일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과 우 전 수석은 갈 길이 멀다. 두 사람은 현재 진행 중인 재판 외에도 새로운 혐의(각각 특활비 뇌물, 불법사찰 혐의)로 추가 기소된 상태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국정농단 사건의 ‘정점’에 있다고 판단하는 만큼 중형 구형이 예상된다. 지난 30일 안종범(59)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끝으로 증인 신문이 사실상 마무리 됐다. 재판부가 증인 소환에 불응한 최씨를 2월 1일 다시 부르기로 했는데, 또다시 불참할 가능성이 크다. 박 전 대통령 역시 지난해 10월 16일 이후 ‘재판 보이콧’을 선언하며 모든 재판과 수사 등에 응하지 않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도 4일 추가 기소됐다. 오는 2월 12일 첫 재판이 열린다.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검찰은 지난 29일 국정농단 사태를 축소ㆍ은폐하려 한 의혹을 받는 우 전 수석에 대해 직무유기, 직권남용 등 혐의를 적용해 징역 8년을 구형했다. 우 전 수석은 최후 진술에서 “누가 봐도 표적 수사다. 과거 제가 검사로서 처리한 사건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반발했다. 
 
이 사건의 선고 공판은 2월 14일 오후 2시에 열리는 데, 우 전 수석은 이 사건과 별개로 지난해 12월 15일 불법사찰 혐의로도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이 재판은 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 나상용)의 심리로 30일부터 진행 중이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