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송에서 '방탄' 비하하다 '한국어'도 비하한 美 보이그룹

보이그룹 CNCO 뮤직비디오.

보이그룹 CNCO 뮤직비디오.

 
방탄소년단과 미국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어워즈(iHeartRadio Awards)에 함께 노미네이트된 미국의 라틴팝 보이밴드 CNCO가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며 한국어를 비하하는 듯 인터뷰를 해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해당 내용을 담은 영상은 최근 유튜브에서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인터뷰는 26일 현지 라디오방송에서 이뤄졌다. 이날 방송을 진행한 DJ는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어워즈'에 대해 언급하면서 "방탄소년단을 아느냐"고 물어봤다. CNCO 멤버들은 "방탄소년단을 안다. 좋아한다"고 대답했다. 현재 방탄소년단과 CNCO는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어워즈 베스트 남자 그룹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상태다.
 
이후 DJ가 "방탄소년단은 한국판 CNCO같다"고 하자 멤버들은 웃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DJ가 비꼬는 투로 "가사도 되게 좋지?"라고 묻자 "그렇다, 그렇다"라며 "우다당", "니하오", "잉닌쌈" 같은 소리를 내며 함께 웃었다.  
 
한국어 가사 비하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DJ는 CNCO의 곡인 'Subeme la radio', 'Mamita'를 언급하며 "한국어로는 어떻게 들릴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멤버들은 또다시 우스꽝스러운 소리를 냈고 DJ와 함께 웃음을 터뜨렸다.  
 
해외 팬들은 이를 영어와 한국어로 번역해 유튜브에 게재하기 시작했고, CNCO는 방탄소년단 비하뿐 아니라 인종차별과 한국어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CNCO는 2015년 미국의 스페인어 방송국 유니비전의 오디션 프로그램의 수상자로 구성된 보이밴드다.  미국에서 데뷔한 5인조 라틴팝 보이그룹 두 그룹은 팬덤 규모만 봐도 현격한 차를 보인다. 31일 오전 11시 기준 방탄소년단의 트위터 팔로워 수는 1225만 3805 명으로 CNCO의 63만 2295 보다 약 20배 가량 많다. 일부에서 노이즈 마케팅 의혹을 제기하는 것도 그래서다.  
 
한편, CNCO는 2015년 미국의 스페인어 방송국 '유니비전'에서 방송된 오디션 프로그램 '라 반다(La Banda)'의 수상자로 구성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