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기업 '무지(無印)'의 카탈로그로 번진 중일의 센카쿠 분쟁

중국 정부가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일본과의 영유권 분쟁과 관련, 일본의 유명 생활용품기업 '무지(無印良品)'가 배포한 카탈로그속 지도를 문제삼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 정부가 31일 발끈했다.
 
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가측량지리정보국은 지난 29일 무지가 배포한 ‘2017년 추동 가구’카탈로그속 지도에서 심각한 잘못이 발견돼 시정을 요구했다고 발표했다.  "댜오위다오, 남중국해 제도 등 중요 도서를 빠뜨렸으며 하이난(海南)성과 중국 대륙을 다른 색깔로 표시했다"는 이유였다. 
중국 정부는 무지측에 “이는 지도관리조례 위반에 해당하니 폐기처분 하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일본과 중국이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영토 분쟁에 한창이던 2012년 8월 중국 베이징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마오쩌둥 전 주석의 초상화 등을 든 반일 시위대가 일장기를 불태우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과 중국이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영토 분쟁에 한창이던 2012년 8월 중국 베이징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마오쩌둥 전 주석의 초상화 등을 든 반일 시위대가 일장기를 불태우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장관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센카쿠 열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임이 역사적으로 국제법상으로 확실하고, 현재 일본이 실효지배중”이라며 “따라서 센카쿠 열도를 둘러싸고 해결해야할 영유권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측의 독자적인 주장에 기초한 조치는 결코 수용할 수 없다”며 “경제적인 관점에서도 향후 중국에 있는 우리 기업들의 활동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으로 우려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30일 곧바로 베이징과 도쿄의 외교루트를 통해 중국측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최근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전력을 쏟고 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이 지난 주말 베이징을 방문했고, 양국 정상의 상호방문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군함이 센카쿠 열도의 일본 영해 바깥 접속수역(일본측 주장)을 항행하는 등 영토 관련 분쟁이 관계 개선 노력의 발목을 잡는 분위기다.
 
중국 정부는 국가에 의한 지도심사제도인 '지도관리조례'를 2016년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최근엔 중국에 진출한 메리어트호텔, 델타항공, 자라 등 외국 기업들이 대만이나 티베트를 국가로 표기했다가 중국 정부로부터 시정 요구를 받았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