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동연, “암호화폐 TF, 기재부가 가져오는 것 검토”

업무보고 하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8.1.31   uwg80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업무보고 하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8.1.31 uwg80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암호화폐 관련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기재부가 가져오는 것으로 총리실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TF는 국무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에서 총괄 관리하고 있다.  
 
김 부총리는 3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암호화폐 대책을) 지금이라도 경제 문제, 과학기술과 금융외환 문제로 보고 기재부가 종합해 정리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원래 금융위원회가 중심이 돼 대책 마련을 하다가 사회ㆍ법률적인 문제로 확산하면서 총리실 주도로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총리실과 )협의해 기재부가 (주도적으로) 하는 것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암호화폐를 없애거나 탄압할 생각은 없다”며 “블록체인이 중요한 기반 기술이라 육성은 해야 하지만 암호화폐의 부정적인 측면이 있어서 이에  대해 합리적인 규제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암호화폐 취급업소(거래소)는 전자상거래법에 의해 신고하게 돼 있는데 미흡한 게 사실”이라며 “일본은 등록제로 하고 있는데, 취급업소와 관련한 것은 빨리 얘기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