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9초마다 한 번씩 출동…경기 119구급차 출동 9년새 78% ↑

경기도 119구급차의 출동 건수가 9년 사이에 8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경기도 재난 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19구급대의 출동 건수는 64만9020건이었다. 49초당 한 번씩 출동한 셈이다.

경기재난안전본부, 119구급차 출동 건수 분석
2008년 36만4767건서 지난해 64만9020건으로
평균 8분54초 도착으로 5분 도착률은 40.5%
12월과 여름휴가철이 가장 출동량 많아

2016년(62만9018건)보다는 3.2%, 2008년(36만4767건)에 비해선 무려 77.9% 늘어났다.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구급대원들.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구급대원들.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택지개발 등으로 인구수가 증가한 것이 원인이다. 2008년 1130만명이던 경기도 인구는 현재 1300만명이 넘는다.  
 
이른바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구급차 5분 도착률은 40.5%였다. 2016년(38.1%)보다는 2.4%p 향상됐다. 
헬기 출동을 제외한 현장 도착 평균 시간은 8분 54초로 2016년 9분 18초에 비해 24초 단축됐다.  
 
연도별 출동 건 수 [자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연도별 출동 건 수 [자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출동 거리별로 살펴보면 평균 현장 출동 거리는 약 3.5km였다. 골든타임인 5분 도착률 1위를 기록한 곳은 의왕시로 평균 출동 거리 2.6km, 5분 이내 도착시각은 65.9%를 기록했다. 
반면 양평군은 평균 출동 거리가 8.1km로 가장 멀었고 5분 이내 도착시각도 22.5%였다. 
 
구급대가 가장 많이 출동한 시기는 12월과 여름 휴가철인 7~8월이다. 12월은 5만9346건, 7월, 8월은 각각 5만9208건, 5만7859건이었다. 폭염과 혹한 등 계절적 요인이 작용한 것이라고 재난안전본부는 설명했다.
출동 시간대별로는 오전 8시부터 11시가 전체 20.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정오에서 오후 3시까지가 19.4%로 출근 시간과 낮 시간대 구급활동이 가장 많았다.
 
사고부상 유형[자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사고부상 유형[자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전체 출동 건수 중 실제 병원 등으로 이송된 구급 인원은 41만8515명이었다. 사고부상이 10만1879건으로 가장 많고, 고혈압 9만4753건, 당뇨 5만2311건, 교통사고 5만892건 순이었다.
사고는 낙상이 48%, 열상(피부가 찢어져 생긴 상처) 10.1%, 상해 8.8% 순이다. 
 
교통사고는 운전자(28.2%), 동승자(24.6%), 보행자(17.7%) 순으로 조사됐다. 
질병별로는 고혈압과 당뇨에 이어 심·뇌혈관질환이 세 번째로 많은 3만9138건을 기록했다.
이송된 연령대별로는 50대가 7만4195명(17.7%)으로 가장 많았고, 70대(5만8519명·14%), 40대(5만8013명·13.9%)이었다.   
질병 유형별 출동 건수 [자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질병 유형별 출동 건수 [자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소방서별 출동 건수는 수원소방서가 6만1678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천소방서 4만1283건, 용인소방서 3만9576건, 안산소방서 3만8417건, 화성소방서 3만465건이었다.
지난해 경기도에서 활동한 119구급차는 233대고 1472명의 구급대원이 활약하고 있다.
 
경기도 재난 안전본부 관계자는 "이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구급차 운영 최적화를 위한 방안을 찾고 올해 구급차 16대를 보강해 총 249대의 구급차량을 운행할 예정"이라며 "중증환자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1차 지역거점병원 이송과 헬기 이송 확대, 전문처치 실시율을 높이기 위한 구급대원 임상 교육 강화 등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