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이 보내는 ‘설 선물’ 누가 받나…MB도 받을까

 청와대는 포항 지진으로 어려움을 겪은 이재민 등 사회 배려계층 6200여명에 올해 설 선물을 보내기로 했다.  
 
31일 오전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 세트. [연합뉴스]

31일 오전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 세트. [연합뉴스]

청와대는 31일 각계 주요 인사와 애국지사·보훈 가족·유공자 등 국가에 기여한 사람을 중심으로 설 선물 발송 대상자 1만여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포항 지진 이재민과 중증장애인, 독거 어르신, 위탁 보호 아동 등 사회 배려계층과 최전방에서 국토를 수호하는 독도경비대원과 명절에 근무해야 하는 소방관, 지역 봉사자·혁신가 등도 대상에 포함됐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통상 설 선물 발송 대상에는 사회 배려계층이 30∼40% 포함됐는데, 이번에는 60% 이상이 포함돼 6200명 정도가 설 선물을 받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설연휴 내수 활성화 및 나눔행사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이름으로 발송할 설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설연휴 내수 활성화 및 나눔행사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이름으로 발송할 설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설 선물세트는 평창 감자술(서주·薯酒)과 경기 포천 강정, 경남 의령 유과, 전남 담양 약과, 충남 서산 편강(생강을 얇게 저민 후 설탕에 조려 말린 것) 등으로 구성됐다.
 
감자술은 강원 평창에서 생산되는 청주로, 평창겨울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불교계 등 종교계와 소년·소녀 가장 등에게 보낼 때는 표고버섯으로 대체된다.
 
특히 감자술이 세트에 포함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 시절 명절 선물에 전통주가 포함됐던 점을 들어 “명절 선물에 술이 있으니 의미가 있는 것 같았다”고 제안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번 설 선물세트는 국산 농산물로 구성돼 최근 시행령이 개정된 ’청탁금지법‘에 따라 최대 10만원 상당에 맞출 수 있지만, 개정 전 가액인 5만원에 맞췄다.
 
청와대는 설 선물과 함께 ‘새해는 나누고 살면 더 잘 살 수 있다는 믿음이 상식이 되는 해로 만들어가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도 설 선물을 보낼 계획이다. 하지만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직 대통령으로 예우받을 자격이 박탈돼 설 선물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
 
한편 청와대는 설 연휴를 맞아 직원들의 맞춤형 복지 포인트로 1억6000만 원어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해 지급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과제인 ‘소상공인·자영업자 역량 강화’ 달성을 위한 세부 과제 중 ‘공무원 복지 포인트 30%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급’을 실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