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폭력’ 에티오피아 전직 대사, 혐의 부인…국민참여재판 신청

(기사 내용을 돕기 위한 이미지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기사 내용을 돕기 위한 이미지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업무상 관계에 있는 여성 1명과 성관계를 맺고, 또 다른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문환 전 주(駐)에티오피아 대사가 혐의를 부인하며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했다.  
 
김 전 대사의 변호인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13단독 김관구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피해자와 관련한 혐의를 부인하며 국민참여재판을 받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변호인은 김 전 대사 측은 3명의 피해자와 관련한 혐의도 구체적 사유를 들어 부인했다.  
 
변호인은 먼저 성관계를 한 피해자 1명에 대해 "합의하고 성관계를 했을 뿐 위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면서 "또 다른 피해자 2명의 경우 손등과 어깨를 두드리는 등 일부 신체접촉은 있었지만, 추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사는 지위를 망각하고 가볍게 행동한 점을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대사 지위를 이용해 피해자를 억압하고 성관계 등의 행위를 했다는 점은 인정할 수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국민참여재판을 통해 국민 눈높이에서 판단을 받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번 사건은 성폭행 사건으로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국민참여재판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대했다.  
 
이날 법정에 나온 일부 피해자 측 변호사 역시 "피해자는 이번 사건으로 신분이 노출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다수의 배심원 앞에서 진술해야 하는 국민참여재판은 받아들일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김 전 대사 측과 검찰, 피해자 측의 의견서를 검토한 후 재판을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할지 결정하기로 했다.  
 
한편 김 전 대사는 에티오피아 대사로 근무하던 2015년 3월 대사 직위를 이용해 업무상 관계가 있던 여성 1명과 성관계를 맺고, 2014년 11월과 지난해 5월 다른 여성 2명을 각각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