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한국당, 최교일 자체 진상조사하고 사과하라"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연합뉴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31일 최근 불거진 '검사 성추행' 논란과 관련, 자유한국당에 "자체 진상조사를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최교일자유한국당 의원이 과거 법무부 검찰국장 시절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사건을 덮으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교일 의원이 '사건 내용을 알지도 못하고 무마하거나 덮은 사실도 전혀 없다'고 180도 다른 말로 발뺌을 하고 있다"며 "임은정 검사의 구체적 정황이 담긴 이야기로 볼 때 최교일 의원이 거짓말을 하고 있음이 짐작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자신이 서 검사의 성추행 사건을 덮으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30일 설명자료를 내고 "(성추행) 사건 내용을 알지 못했고 무마하거나 덮은 사실도 없다"며 반박했다.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중앙포토]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중앙포토]

하지만 이어 임 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시 모 검사장에게 호출돼 피해자가 가만히 있는데 왜 들쑤시느냐고 호통을 들었다"며 "그 검사장이 최 의원"이라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임 검사는 최 의원이 당시 사건을 탐문하고 다니던 자신을 집무실로 불러 어깨를 두드리며 "내가 자네를 이렇게 하면, 그게 추행인가? 격려지?"라고 말했다고도 적었다. 
 
김 대변인은 "발뺌만 하는 최 의원이 너무 비겁하다"며 "최 의원은 잡아떼기 식으로 법망을 빠져 나갈 궁리만 할 것이 아니라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을 향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성추행 범죄와 인격모독이 없도록 조치해주길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을 받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