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상화폐 정부발표’ 실검 1위…기재부 “발표 계획 없다”

 기획재정부는 31일 암호화폐 관련 정책이 발표될 것이란 일부 보도와 관련, “특별히 입장을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지만, 암호화폐 정책관 관련된 언급은 특별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재부 관계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암호화폐 정책 발표 주체는 부총리가 아니라 국무조정실이기 때문에 김 부총리가 방안을 발표할 수는 없을 것 같다”며 “김 부총리는 기재위를 마치고 중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31일 오전 네이버(왼쪽)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로 '가상화폐 정부발표'가 1위에 올랐다. 하지만 기획재정부는 "특별히 입장을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네이버, 다음 홈페이지 캡처]

31일 오전 네이버(왼쪽)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로 '가상화폐 정부발표'가 1위에 올랐다. 하지만 기획재정부는 "특별히 입장을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네이버, 다음 홈페이지 캡처]

이날 오전 각종 포털사이트에서는 ‘가상화폐 정부발표’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발표에 네티즌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김 부총리가 이날 국회에서 관련 언급을 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면서 이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홈페이지 접속이 한때 지연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는 지난달 2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암호화폐 규제반대 관련 청원에 동참한 인원이 20만명 넘게 동참하면서다. 청와대는 한 달 이내에 20만명 이상이 청원에 동참하면 관련 담당자가 직접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김 부총리는 지난 26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서 “조만간 바람직한 모습으로 정부의 종합적인 입장이 나올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