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중 입학 앞둔 자녀 있다면..."예방접종 완료 여부 챙기세요"

신학기 입학생을 위한 예방접종 안내. [자료 질병관리본부]

신학기 입학생을 위한 예방접종 안내. [자료 질병관리본부]

학용품, 등굣길, 서류 작성…. 3월 신학기에 입학하는 예비 초등학생ㆍ중학생 자녀를 둔 부모들은 여러 가지 챙길 게 많다. 그중 하나가 질병을 예방하기 위한 백신 접종이다. 질병관리본부ㆍ교육부는 초ㆍ중 입학생의 예방접종 완료 여부를 입학 후 3개월간 확인하고 미 접종자에게 접종을 독려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예방접종이 의무는 아니지만 단체 생활에 따른 감염 발생 등을 막기 위해 사전에 권장한다는 취지다.
 

신학기 입학하는 초중생, 3개월간 접종 확인
의무 아니지만 감염 발생 등 막기 위한 차원

초등생은 4가지, 중학생은 2종 백신 맞아야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 등서 확인 가능

 원래는 초등학교 입학 시에만 이러한 예방접종 상황을 살펴봤다. 하지만 올해부터 중학교 입학생도 교육ㆍ보건 당국의 정보시스템이 연계되면서 학교ㆍ보건소 담당자가 전산으로 접종 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아이가 예방접종을 받고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통합관리시스템’에 등록됐다면 보호자가 별도의 접종 증명서를 제출할 필요는 없다.
 초등학생은 입학 전까지 4가지 백신을 맞는 게 좋다. 디프테리아ㆍ파상풍ㆍ백일해를 예방할 수 있는 DTaP와 소아마비를 막는 폴리오, 홍역ㆍ유행성이하선염ㆍ풍진을 예방하는 MMR, 일본뇌염 백신 등이다. 중학생은 2종이 필요하다. 디프테리아ㆍ파상풍ㆍ백일해를 예방하는 Tdap 또는 Td, 그리고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이다.
 
 특히 중학교 입학생은 예방접종률이 낮은 편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2005년생의 Tdap/Td 접종률은 75.1%, HPV 접종률은 60.6%로 집계됐다. 이 중 HPV 예방접종은 2005년생인 중학교 입학 여학생이 올 12월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해야 2차 접종을 무료 지원받을 수 있다. 백일해 환자는 지난해 초ㆍ중학생 연령대에서 129건(잠정치)의 신고가 들어오기도 했다.
HPV 백신 접종을 받고 있는 어린이. [중앙포토]

HPV 백신 접종을 받고 있는 어린이. [중앙포토]

 학부모는 입학 전 자녀 접종 내용이 전산에 등록됐는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나 모바일 앱에서 확인하면 된다. ‘민원24’ 홈페이지(http://www.minwon.go.kr)나 접종받은 의료기관(보건소)에서도 가능하다. 만일 빠진 접종이 있으면 입학 전까지 접종을 완료하면 된다. 전국 1만여 곳의 지정 의료기관과 보건소에서 주소지 상관없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접종을 완료했는데 전산 등록이 누락됐다면 접종 기관에 등록을 요청하면 된다. 만약 등록이 안 된다면 해당 기관에서 예방접종 증명서를 발급받아 제출해야 한다. 면역 결핍 등 접종을 받으면 안 되는 경우엔 진단받은 의료기관에서 금기 사유를 등록하도록 요청해야 한다.
 
 공인식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장은 ”백일해는 최근 학생 환자 발생 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가급적 백일해 백신으로 접종을 완료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명연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장은 ”아직 접종을 하지 않은 백신이 있다면 시기가 다소 늦어졌더라도 꼭 접종을 완료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