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외국어 말하기 1등급 취득해야 임원 승진심사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 [중앙포토]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 [중앙포토]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 등 삼성 전자계열이 임원 승진 필수요건으로 외국어 회화능력 1급을 적용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30일 "2027년부터 영어 중국어 일본어 독일어 가운데 회화능력 1등급을 보유해야 임원 승진이 가능하도록 요건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재무와 인사 부문부터 시작해 다른 부문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외국어 회화 시험에서 최고등급 성적을 따지 못하면 임원 승진 심사에서 자동 탈락된다는 얘기다.  
 
영어는 오픽(Opic)과 토익스피킹, 중국어는 TSC, 일본어는 SJPT, 독일어는 CEFR 등의 시험이 평가 기준이다. 모두 회화 능력을 측정하는 시험이다.  
 
삼성은 최근 전 계열사 임원에게 다음달까지 영어 오픽 테스트를 치르고 성적표를 내도록 했다. 이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10년 뒤엔 모든 임원을 자유로운 외국어 구사가 가능한 글로벌 인재로 채우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업 자체가 국내보다는 글로벌 시장에서 이뤄지고 있는 만큼 외국어 능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성과를 내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