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축구대표팀, 역대 최고 포상금 받아…박항서 감독에게는?

박항서 감독. [중앙포토]

박항서 감독. [중앙포토]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동남아시아 축구역사상 가장 좋은 성적인 준우승을 일구면서 포상금도 더욱 두둑해졌다.
 

포상금 11억원
박 감독에겐 4000만∼5000만 짜리 자동차
아니며 9000만원 넘는 집 선물

3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받을 보너스가 지난 28일 기준 236억 동(11억1000만원)으로 역대 가장 큰 포상 규모를 기록했다.
 
동남아시아 축구역사를 새로 쓴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8일 베트남 국민의 대대적 환영 속에 귀국했다. 대표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전이 열린 중국 창저우에서 이날 특별기를 타고 출발해 베트남 수도 외곽에 있는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EPA=연합뉴스]

동남아시아 축구역사를 새로 쓴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8일 베트남 국민의 대대적 환영 속에 귀국했다. 대표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전이 열린 중국 창저우에서 이날 특별기를 타고 출발해 베트남 수도 외곽에 있는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EPA=연합뉴스]

베트남 대표팀이 중국에서 열린 AFC U-23 대회에서 ‘4강 신화’를 이룰 때까지 약속받은 보너스는 약 150억 동(7억1000만원)이었지만, 결승까지 진출해 연장 접전까지 가는 등 베트남 축구의 새 장을 열자 정부와 기업 등의 포상금이 더 늘어났다.
 
베트남축구협회가 36억 동(1억7000만원), 문화체육관광부와 국가올림픽위원회가 총 32억 돈(1억5000만원)을 내놓았고 기업들의 동참도 잇따랐다.  
 
일부 기업은 박 감독에게 한국 돈으로 4000만∼5000만 짜리 자동차나 9000만원 넘는 집을 선물로 주겠다고 밝혔다. 코치진과 선수들에게 특별휴가와 함께 고급 리조트 이용권 등도 주어진다.
환영 인파에 손을 흔들고 있는 박 감독. [EPA=연합뉴스]

환영 인파에 손을 흔들고 있는 박 감독. [EPA=연합뉴스]

 
현지 과세당국은 대표팀이 받는 포상금에 대해서는 기업 마케팅을 위해 제공되는 것을 제외하고는 개인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을 계획이다.
 
앞서 박 감독과 선수들은 AFC U-23 대회를 마치고 베트남으로 돌아온 28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로부터 노동훈장을 받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