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궁합' 이승기 "평생 대운 사주팔자? 솔직히 기분 좋다"


이승기가 전문 역술인의 모습을 뽑냈다.

3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궁합(홍창표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MC 박경림은 "전에 방송에서 이승기 씨 사주팔자 풀이한 것을 봤는데 '평생 대운이 있다'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이에 이승기는 "사실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좋지 않냐"며 웃더니 "기본적으로 사주팔자란 뜻이 여덟칸을 그리고 글자를 넣는다. 기둥 네개 사주, 여기에 여덟글자로 제 인생을 보는 거다"라고 진지하게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또 "연도는 조상 자리, 태어난 월은 부모 자리, 태어난 날이 제 자리, 시가 자식 자리 등 이렇게 나뉘더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경림이 "전문가 포스가 난다"며 "내 미래를 봐달라"고 하자 이승기는 말문이 막힌 듯 멈칫 했고, 박경림은 "어두운가보다"고 받아쳐 좌중을 폭소케 했다.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다. 2월 28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ins.com
사진= 박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