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 사고 팔기 쉬워지면서 주가 상승 여력 커져…삼성전자 50:1 액면분할

 삼성전자가 50대1의 주식 액면 분할을 단행한다. 주주 가치를 높이기 위한 파격적인 주주 친화 경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른 주요 대기업의 ‘주주 친화’ 경영 흐름도 뚜렷해지는 추세다.  
 

주식 유동성도 확대…보통주 2만1500원 배당
현대차·SK 등도 잇따라 ‘주주친화 경영’ 나서

삼성전자는 유통주식 수 확대를 위해 액면가를 주당 5000원에서 100원으로 줄이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발행주식 총수는 보통주 기준 1억2838만6494주에서 64억1932만4700주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주가는 5만원 선으로 낮아진다. 주가는 싸지지만, 주식 수는 크게 불어나는 것이다.
 
이번 결정은 오는 3월 23일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돼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주식 액면분할을 단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액면분할 결정에 대한 삼성전자는 "주주가치 제고 조치의 연장 선상"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자사주 매입으로 주가를 끌어올리고, 배당 확대로 주주 환원을 실행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그 수단으로 액면분할을 택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둔 덕에 고가의 황제주로 등극했다. 하지만 워낙 주가가 비싸다 보니 개인투자자들은 1주를 사기도 버거웠다. 그러다 보니 삼성전자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주주환원 정책의 수혜를 개인 투자자들은 거의 누리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그간 삼성전자의 액면분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컸던 이유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 주식 매수에 대한 가격 저항이 사라져 개인투자자들의 접근이 쉬워지고, 주식 유동성이 확대되면서 주가 상승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을 하고 있다. 실제 이날 오전 10시 30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5% 이상 급등한 263만 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식 가격이 낮춰지면 외국인 투자자를 중심으로 한 ‘그들만의 리그’가 아니라 일반 투자자들도 접근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액면분할을 할 경우 더 많은 투자자가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할 기회를 갖게 되면서 올해부터 대폭 증대되는 배당 혜택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투자자 저변 확대와 유동성 증대 효과 등 주식 거래 활성화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기업가치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지난해 4차례에 걸쳐 보통주 330만2000주, 우선주 82만6000주를 매입해 소각했으며, 이를 위해 총 9조2000억원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4조8000억원 규모의 배당을 계획했으나 이를 상향 조정해 지난해 이익현금흐름의 50%에 달하는 5조8000억원 전액을 배당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전년 대비 46% 늘어난 액수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이사회는 이날 보통주 2만1500원, 우선주 2만1550원의 주당 기말 배당을 결의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2018~2020년 주주환원 정책에 따라 향후 3년간 잉여현금흐름의 최소 50%를 주주환원 재원으로 활용하고, 배당은 매년 9조6000억원 수준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뿐 아니라 현대차ㆍSK 등 다른 대기업도 최근 권익을 강화하고 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을 잇달아 시행하고 있다.
 
SK는 대기업 지주사 중 처음으로 계열사의 주총을 여러 날에 분산 개최하기로 했다. 여러 계열사가 같은 날에 주총을 열어 주주 참여가 제한되는 기존 ‘슈퍼주총데이’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SK는 지난해 12월에는 전자투표제를 지주사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주주의 권익을 보호할 투명경영위원회 내에서 주주권익 보호를 담당하는 사외이사 후보를 국내외 일반 주주로부터 공모하기로 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2019년, 현대모비스는 2020년에 이 제도를 도입한다.  
 
롯데그룹은 롯데쇼핑 등 주요 계열사 4곳의 배당 성향을 2배 이상으로 늘린다. 4개사는 앞으로 최근 2년 평균 배당성향(12∼13%)의 2배 이상인 30%까지 배당성향을 높이고, 중간 배당도 시행할 계획이다. 배당성향이란 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율을 뜻하는 것으로, 이 수치가 높은 회사는 주주들에게 수입의 많은 부분을 돌려주는 것이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