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메신저 라인, 일본서 암호화폐 사업 진출

네이버 라인 메신저의 로고

네이버 라인 메신저의 로고

 
네이버 메신저 '라인'이 일본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 사업에 진출한다.  
 
네이버는 일본에 본사를 둔 라인이 현지 자회사 '라인 파이낸셜'을 설립했고, 이 법인을 통해 일본 금융청에 암호화혜교환업자 등록을 신청해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라인 파이낸셜은 첨단 금융 서비스의 제공이 목적인 회사로, 라인 플랫폼(서비스 공간)을 토대로 가상화폐 교환 및 거래소 운영, 대출, 보험 등의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네이버는 전했다.
 
라인 파이낸셜은 또 암호화폐의 근간 보안 기술인 '블록체인'에 관해 연구개발을 계속해 라인에서 안전한 금융 거래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암호화폐를 현재 라인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라인페이'에 연동할지는 미정"이라며 "암호화폐 서비스를 한국에 적용할지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번 달 외신에서는 라인이 등록자 수가 4000만명에 달하는 라인페이에 가상화폐를 연동해 쓸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네이버 측은 이에 대해 부인도 인정도 하지 않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