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네이버 ‘매크로 사용’ 댓글 조작 의혹 경찰 수사의뢰

네이버 검색창 [사진 네이버]

네이버 검색창 [사진 네이버]

 
더불어민주당이 네이버의 댓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증거가 될 수 있는 정황을 수집해 31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민주당은 이날 디지털소통위원회(위원장 최민희) 명의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네이버 기사 댓글 조작을 위해 매크로(같은 행동을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를 사용한 의심 정황을 수집해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며 “위법사항 발견 시 엄중한 처벌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주장하는 근거는 크게 네 가지다. ▶새벽 시간 네이버 기사 댓글에 ‘좋아요’ 및 ‘나빠요’ 가 급증하고 있고 ▶네이버 아이디를 구매하거나 댓글을 조작하는 웹사이트를 발견했고 ▶몇몇 특정 기사에만 과도하게 댓글이 몰려있고 ▶온라인을 통해 네티즌이 제보한 의심 정황 등을 종합했을 때 댓글 조작을 위해 매크로가 사용된 것으로 충분히 의심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댓글조작·가짜뉴스 모니터 단장을 맡고 있는 이헌욱 변호사는 “네이버에 기사 게재 즉시 명령 체계를 통해 일사불란하게 악성 댓글을 등록하여 조작하는 방식이 국정원 댓글 부대와 매우 흡사하다”며 “나아가서는 기계적인 조작을 위해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한 듯한 의심 정황을 수집해 수사를 통해 밝혀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경찰에 고발조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조작·가짜뉴스 법률대책단의 조용익 단장은 “가짜뉴스와의 전쟁에서 네이버 댓글 조작 안건은 상당히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부분”이라며 “고발 조치를 통해 법적인 조치를 다하는 한편 네이버에서도 사안을 엄중히 받아들여 자체 조사를 통해 스스로 자정작용을 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장 [중앙포토]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장 [중앙포토]

 
앞서 지난 17일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7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네이버 댓글은 인신공격과 욕설, 비하와 혐오의 난장판이 돼버렸다. 방조하는 포털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공개 비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시 “매크로를 이용해 새벽 2~4시 사이에 댓글 추천이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가는 현상에 대한 제보가 빗발쳤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추 대표의 비판 이틀 만인 지난 19일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댓글 조작 의혹 관련 수사를 의뢰하면서 “댓글 추천 수가 급속히 올라간다는 등 의혹 제기에 관해 명확한 사실 규명과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조사 필요하다”고 밝혔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