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 2ㆍ28 민주운동’ 국가기념일 됐다

 2·28 민주운동은 1960년 2월 28일 자유당 정권 독재와 부정부패에 항거해 경북고를 비롯한 대구 8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일으킨 민주화운동으로, 3ㆍ15의거와 4ㆍ19혁명의 기폭제가 됐다. [사진 대구시]

2·28 민주운동은 1960년 2월 28일 자유당 정권 독재와 부정부패에 항거해 경북고를 비롯한 대구 8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일으킨 민주화운동으로, 3ㆍ15의거와 4ㆍ19혁명의 기폭제가 됐다. [사진 대구시]

대구 시민과 학생들이 이승만 독재정권에 맞섰던 ‘2·28 민주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다.

 
정부는 30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5회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2·28 민주운동은 1960년 2월 28일 자유당 정권 독재와 부정부패에 항거해 경북고를 비롯한 대구 8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일으킨 민주화운동으로, 3ㆍ15의거와 4ㆍ19혁명의 기폭제가 됐다.
 
2ㆍ28 민주운동기념일이 48번째 국가기념일로 지정됨에 따라 정부는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2ㆍ28 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숭고한 정신을 길이 계승ㆍ발전시키고 기념하는 행사를 해야 한다.  
 
그동안에는 대구시 조례에 따라 기념행사가 이뤄졌는데, 올해부터는 정부 주관 행사로 격상됐다. 운동과 관련한 국가기념일로는 3ㆍ15의거 기념일, 4ㆍ19혁명 기념일,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일, 6ㆍ10민주항쟁 기념일이 있다.
 
이 개정안은 대통령 재가를 거친 뒤 오는 6일 법적 효력을 가질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