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자금 조성 의혹’ 이중근 검찰 피의자 소환

회삿돈을 빼돌려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탈루한 혐의 등을 받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회삿돈을 빼돌려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탈루한 혐의 등을 받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자금 조성 등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중근(77) 부영그룹 회장이 31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조사실로 올라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이 회장에게 지난 29일과 30일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잇따라 통보했으나 이 회장은 건강이 좋지 않다는 이유와 생일이라는 이유로 각각 1ㆍ2차 출석요구에 불응했다가 이날 3차 소환에는 응했다.
 
이 회장은 가족 명의 위장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줘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친인척을 서류상 임원으로 올려 급여 등을 빼돌리거나 특수관계 회사를 계열사로 신고하지 않은 채 일감을 몰아주는 식으로 공정거래ㆍ조세 규제를 피해간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 회장은 부영이 임대주택을 분양 전환하는 과정에서 임대주택법을 어기고 공사비 등 분양가를 부풀려 세입자를 상대로 막대한 부당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도 있다.
 
이 회장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에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 두 번째 대기업 총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