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액체괴물' 장난감에서 가습기살균제 성분 검출…49개 제품 리콜

[사진 기술표준원]

[사진 기술표준원]

중국에서 수입한 '액체괴물' 제품이 유해물질로 범벅된 장난감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액체괴물'은 고체와 액체의 중간 정도의 질감을 가진 장난감이다. 여러 형태로 변형이 가능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30일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겨울철 야외활동 용품과 가정용 어린이제품 및 완구류, 학용품 등 329개 제품의 안전성 조사 결과 33개 업체 49개 제품이 안전기준을 총족하지 못해 리콜 명령 조치를 했다고 30일 밝혔다.  
 
리콜 대상 49개 제품 중 겨울철 야외활동용 어린이 제품은 7종이다. 어린이용 온열팩 3종에서는 기준 70℃ 이하인 최고온도를 초과, 카드뮴 3.9~13.7배 초과,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95~203배 초과 등의 부적합이 확인됐다.  
 
'액체괴물'은 14종이 리콜됐는데, 이 가운데 9개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 이후 금지된 MIT와 CMIT가 검출됐다.  
 
한편 기술표준원은 이번 리콜 명령 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와 ‘리콜제품 알리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공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