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소당해 우울증 왔다는 악플러에게 강혁민이 남긴 말

[사진 강혁민 인스타그램]

[사진 강혁민 인스타그램]

얼짱시대’ 출신 강혁민이 자신에 대한 루머를 유포한 가수 연습생 한서희와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 가운데, “이번 일로 죽고 싶다”는 글을 남긴 한 악플러에 대한 그의 대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강혁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의 캡처와 함께 “이 사람만이라도 살려달라고 다이렉트 메시지가 많이 오는데 이 게시물을 작성한 분에게 연락이 오면 대화를 나눈 뒤 (고소 명단에서) 빼 드리겠다”는 글을 올렸다.
 
캡처에는 한 네티즌이 “이번 강혁민 일로 고소 당해서 처벌 받으면 죽을 것 같다. 내가 루머를 믿고 악성 댓글을 달았던 건 확실히 잘못이고 반성하고 있다”며 “우울증 심한 상태라 병원 알아보는 중”이라고 남긴 인터넷 글이 담겼다.  
 
추후 이 네티즌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강혁민은 “전날 올린 게시물 작성자에게 메시지가 와서 대화를 나눌 수가 있었다. 그분이 쓴 글을 보고 너무나 마음이 아팠고 절박한 상황인 것 같아서 더 손 내밀어주고 구해주고 싶었던 것 같다”며 다시 한번 글을 남겼다.
 
강혁민은 “(이 네티즌은) 악플과 관련해서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었다. 고소 또한 선처를 바라지 않으셨고 저에게 상처 준 것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고 하셨다.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였고 고소는 선처 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그분에게는 이번 일이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날 글 이후로 ‘저 사람 봐줄 거면 나도 봐줘라’ ‘저도 힘든데 왜 저 사람만 봐주나요’ 등의 메시지가 많이 온다”며 “제가 고소한다고 한 이후로 지금까지 하루하루 수없이 사과 메시지가 오고 있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마음이 약해질 수도 있고 무엇보다 그 사과들이 진심인지 거짓인지 판단하기가 어렵기에 아예 읽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그동안 받은 온갖 조롱과 인신공격을 목격하셨고 조금이라도 생각하신다면 선처를 바라지 말아달라”며 “저도 지난날 동안 받아온 저 스스로 고통을 생각하며 저와 같은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 위해서도 선처는 안 된다는 것을 누구보다 가장 잘 알고 있고 매일 밤 여러분들의 악플로 인해 눈물로 지새우며 마음은 진작에 강하게 먹었다. 그러니 앞으로도 선처해주는 것이 매우 어렵다는 점 잘 알아 두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강혁민은 자신이 강간을 모의했다는 내용의 소셜미디어 캡처를 올린 한서희와 인신공격성 댓글을 남긴 악플러 10000여명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를 하여 선동하고 몰아가고 단체로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했다”며 고소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