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인재영입 나선 한국당, 여성ㆍ청년에 최대 30% 가산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와 이야기하는 홍문표 사무총장.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와 이야기하는 홍문표 사무총장.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공천에서 여성과 청년 정치 신인에게 최대 3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당헌ㆍ당규 개정안을 마련했다. 다음달 2일 열리는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서 이같은 내용의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개정안은 광역ㆍ기초단체장이나 의원직에 출마한 경험이 없는 정치신인이나, 여성·청년(만45세 이하)일 경우 각각 경선 득표율의 20%씩 가산점을 부여하는 내용이다. 만약 정치신인이면서 동시에 여성·청년이라면 최대 30%까지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홍문표 사무총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소수점 한자리 수 차이로도 당락이 갈리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최대 30% 가산점은 매우 파격적인 혜택”이라며 “그만큼 반발도 크겠지만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와 청년 정치인재 양성을 위해 이러한 당헌ㆍ당규 개정안을 밀어붙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전신 새누리당 포함)이 지방선거 공천 심사에 가산점제를 처음 도입한 건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서다. 그해 3월31일 광역의원과 기초단체장ㆍ의원 공천에서 여성과 장애인에 10%의 가산점을 주기로 확정했다. 당시엔 영역이 중복이 되더라도 최대 10%까지만 받을 수 있었다. 이번엔 청년까지 대상을 확대한데다 가산점 폭도 크게 늘렸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최경환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2014년 2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례을 하고 있다.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기초선거 상향식 전략공천에 대해 "이것을 출발점으로 6·4 지방선거부터 깨끗하고 민주적인 공천을 해서 당원과 국민이 사랑하는 새누리당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최경환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2014년 2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례을 하고 있다.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기초선거 상향식 전략공천에 대해 "이것을 출발점으로 6·4 지방선거부터 깨끗하고 민주적인 공천을 해서 당원과 국민이 사랑하는 새누리당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당 관계자는 “우리가 살 길은 공천개혁밖에 없다”며 “젊고 유능한 여성과 청년 인재들을 영입해야만 지방선거 자체가 가능하다고 생각할만큼 절박함이 있다”고 말했다.  
 
장애인 공천의 경우 여성ㆍ장애인 등 정치적 소수자에 대한 우선추천지역을 선정할 수 있다는 당헌 111조에 따라 공천관리위원회가 지역구를 결정하면 된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은 전국 7개 기초단체장 선거구를 여성우선추천지역으로 정했다. 그 중 4곳에서 여성 당선자가 나왔고, 여성우선추천지역이 아닌 3곳에서도 여성이 당선됐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2명의 당선자를 배출하는데 그쳤다.
 
한국당은 지방선거 후보 선출 방식도 바꾼다. 일반국민 여론조사 대 당원 투표 반영 비율을 7대 3에서 5대 5로 조정할 방침이다. 2016년 4ㆍ13 총선 공천룰을 정할 때 ”국민에게 공천권을 돌려주겠다”면서 일반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70%로 늘렸다가 다시 되돌리는 셈이다.
 
홍 총장은 “역선택 우려때문에 당원의 의사를 기존보다 더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당원 투표 비율을 늘린다고 해서 무조건 현역이 유리하다고 볼 순 없고, 유능한 여성ㆍ청년 정치신인의 경우 당원 지지기반이 없더라도 가산점으로 역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ㆍ김준영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