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대검, 2월초 평창겨울올림픽 대테러 모의훈련 실시

대검찰청이 평창겨울올림픽 관련 테러 대비 훈련을 진행한다.
대검 관계자는 “2월1일 또는 2일 중에 평창겨울올릭픽에서 발생할 수 있는 테러를 가정해 시뮬레이션 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검 공안부가 주관하며, 공안 검사들과 사이버 테러 전담 검사들이 참여하게 된다.

공안부 주관, 사이버 전담검사 참여
약 10개 검찰청 동시 화상회의도
방송사 테러 대비한 훈련도 실시

 
대검에 따르면 훈련은 여러 가지 위기 상황을 가정한 모의 대응 방식으로 진행되며, 훈련 중에 검찰 공안대책협의회도 함께 열린다. 대검 관계자는 "화상 모니터를 통해 회의를 하면서 평창겨울올림픽 테러준비 상황을 전반적으로 챙겨보겠다는 취지다"고 말했다.
행사장소인 평창과 가까운 춘천지검, 강릉지청, 영월지청을 포함해 서울중앙지검과 수도권 지역 검찰청이 훈련에 참여할 계획이다.
대검찰청 앞에 깃발이 나부끼고 있다. [연합뉴스]

대검찰청 앞에 깃발이 나부끼고 있다. [연합뉴스]

물리적 테러뿐만 아니라 사이버테러 공격에 대한 대비훈련도 한다. 대검 관계자는 “경기방송 중계 시 사이버테러 공격으로 화면 송출이 중단되는 사태 등을 막기 위해 주요 방송사가 속해 있는 검찰청도 훈련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검찰 관계자는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 테러범을 어떻게 잡을지, 경찰 지휘를 어떻게 할지, 또 관계 법령은 뭘 적용할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와 경찰청도 평창겨울올림픽 안전 확보를 위해 외국인범죄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두 기관은 테러 사범ㆍ외국인 범죄자 등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들을 입국금지 조치해 대회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로 했다.
 
올림픽이 열리는 2월 7∼25일에는 외국어와 수사능력이 뛰어난 경찰 수사관과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 조사팀으로 외국인범죄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권역별로 합동 순찰ㆍ검문검색 등 범죄 예방과 대응 활동을 벌인다.
두 기관은 지난해 2월 경찰관이 사건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외국인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외국인 체류정보 모바일 조회시스템’을 개발했고, 2∼4월에는 불법 입ㆍ출국 브로커 등을 합동 단속해 640명을 검거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