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이재명 성남시장의 1800억 시민배당 … 법적 문제 없지만 조례 통과 힘들 듯

이재명 성남시장이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시의 불로소득 1800억여 원을 시민들에게 배당하겠다”고 한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팩트체크
성남시 의회는 한국당이 다수당
야권 “임기말 생색내기” 비판

성남시는 지난해 판교신도시 남단의 분당구 대장동 210일대 91만2000㎡를 택지로 공영개발해 5503억원의 이익을 냈다. 이 중 3681억원은 용지매입과 공원 조성 등에 쓰고, 나머지 1822억원을 시민에게 배당하겠다는 취지다. 야당은 당장 반발하고 나섰다. 성남시의회 부의장인 자유한국당 소속 이상호 시의원은 “청년배당에 이어 시민수당까지 주겠다는 건데, 전형적인 포퓰리즘으로 시가 살림을 하겠다는 거냐”고 비판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도 “지난해 판교 테크노밸리 매출이 80조원이고, 그중 상당수가 성남시 세수로 이어졌다. 그 돈을 기초소득 형태로 성남시민에게만 나눠주는 건 정의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이 주장하는 시민배당은 1회성 배당이다. 성남시에서 이미 시행 중인 무상 산후조리원 사업 등은 지속사업으로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야 하지만, 일시적인 성격의 시민배당은 이 과정을 생략해도 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시의 자체 수익이나 예산을 아껴 일시적으로 지급하는 것은 협의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문제는 현실 가능성이다. 시민배당을 집행하려면 관련 조례가 시 의회를 통과해야 한다. 현재 성남시 의회의 다수당은 자유한국당이다. 소관 상임위인 문화복지위원회도 한국당 4석, 더불어민주당 4석으로 동수라 상임위 통과부터 어렵다.
 
비슷한 성격인 성남시의 ‘무상’ 시리즈 확대가 잇따라 무산되는 상태다. 만 24세 청년에게 연간 100만원의 성남시 상품권을 주는 청년배당 사업을 만 16~18세로 확대하는 ‘청소년배당’을 추진 중이지만, 29일 열린 상임위에서 찬반 4대4 동수로 부결됐다. 이 시장은 출마 선언을 안 했다뿐이지 6월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하기로 마음을 굳힌 상태다. 3월 15일까지는 시장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임기가 40여 일 정도밖에 안 남은 셈이다. 연구 용역을 거쳐 조례를 내기까지 일정이 빠듯하다. 설령 지급이 확정되더라도 실제로 지급되는 건 내년부터다. 정치권에서 "임기 말 보여주기 식에 불과하다”고 공격하는 이유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