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 화성에 공룡 산부인과? 지금까지 알 화석 200개 발견

경기도 평택시와 시흥시를 잇는 평택-시흥고속도로를 지나다 보면 1억년 전 세상을 마주친다.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에 있는 ‘공룡알화석산지’다. 우거진 풀숲 사이에 난 1.2㎞의 산책·탐방로 곳곳엔 작은 섬 같은 바위들이 있다. 자세히 보니 바위마다 공룡 알 화석이 숨어있다.
 
“약 1억년 전인 중생대 백악기 시대 당시 시화호 일대에 공룡 집단 서식지가 있었다는 증거에요. 단일 지역에서 공룡 알이 이렇게 많이 발견되는 경우는 드물어서 농담으로 ‘여기는 공룡들의 산부인과’라고 소개해요.” 최서열(56·여) 공룡알화석산지 문화관광 해설사가 말했다.
 
경기 화성시에 있는 공룡알화석산지는 ‘공룡들의 산부인과’로 불린다. 방문자센터에 있는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화석. [최모란 기자]

경기 화성시에 있는 공룡알화석산지는 ‘공룡들의 산부인과’로 불린다. 방문자센터에 있는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화석. [최모란 기자]

이 일대는 한때 바다였다. 1987~94년 시화호 간척사업이 진행되면서 물이 빠진 바다는 육지가 됐다. 99년에는 곳곳에서 가로 50㎝, 세로 60㎝ 크기의 둥지들이 발견됐다. 현재까지 35개 둥지에서 지름 9~14cm 크기의 공룡 알 화석 200여개가 나왔다. 정부는 2000년 3월 이 일대를 천연기념물 414호로 지정했다. 발견된 공룡 알은 대부분 초식공룡의 것으로 추정된다. 긴 타원형인 육식공룡의 알에 비해 상대적으로 형태가 둥글다.
 
이 일대에서 공룡 알이 대량으로 발견된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이곳이 백악기 당시 강 상류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먹이를 쉽게 구할 수 있고 육식공룡의 위험을 피할 수 있어 최적의 산란지였다는 것이다. 이융남 서울대 교수(지구환경과학부)는 “강 주변에는 알을 덮을 수 있는 모래 등이 많아서 무리를 지어 움직이는 초식동물들이 주로 둥지를 만들었다”며 “홍수 등으로 강이 범람하면서 진흙과 모래가 알둥지를 덮쳐 그대로 화석이 된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공룡알화석산지의 공룡 알 화석 중 일부는 진흙과 섞여 깨지거나 둥지에서 홀로 떨어져 나온 형태로 발견됐다.
 
공룡알 화석. [최모란 기자]

공룡알 화석. [최모란 기자]

이곳에선 한반도에서는 보기 드문 공룡 화석도 나왔다. 2008년 5월 인근 전곡항에서 새로운 공룡 뼈가 발견됐다. 전체 길이 1.7~2.3m로 뿔공룡인 트리케라톱스와 프로토케라톱스의 조상으로 추정됐다. 이 화석을 연구한 이융남 교수는 “‘화성에서 발견된 한국 뿔공룡’이라는 의미에서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Koreaceratops hwaseongensis)’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했다. 이족보행을 하는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는 사족보행을 하는 다른 뿔공룡의 진화 과정을 밝히는 실마리로도 떠오르고 있다.
 
복원된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화성에서 발견된 한국 뿔공룡’이라는 뜻이다.

복원된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화성에서 발견된 한국 뿔공룡’이라는 뜻이다.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발견 이후 화성시는 공룡의 도시가 됐다. 2009년엔 공룡알화석산지에 ‘방문자 센터’를 만들었다. 이곳은 연간 15만명이 찾는다. 시 캐릭터도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를 본뜬 ‘코리요’로 바꿨다. 현재 화성시 관공서와 안내판, 택시 등에서 만날 수 있다.
 
화성시는 공룡도시 이미지를 굳히기 위해 공룡알화석산지에 ‘공룡자연과학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 개관을 목표로 공룡 전시관은 물론 화석체험관, 연구시설 등을 갖출 계획이다. 박미랑 화성시 문화예술과장은 30일 "공룡알화석산지는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됐다”며 "이곳을 서해안 관광벨트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