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정철 북콘서트 깜짝 등장한 임종석 “청와대 직원들 몰래 왔다”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오른쪽)이 30일 광화문교 보빌딩에서 열린 자신의 북콘서트에 참석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오른쪽)이 30일 광화문교 보빌딩에서 열린 자신의 북콘서트에 참석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객석 불을 켜주세요. 여러분 누가 게스트로 오셨을까요.”
 

양 전 비서관 “난 끈 떨어진 사람”
임 실장 “몸 잘 만들어 두세요”

30일 오후 8시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열린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의 북콘서트. 단상에서 마이크를 잡고 발언을 하던 양 전 비서관이 갑자기 “특별한 게스트가 오셨다”며 객석을 가리켰다. 자리에서 일어난 사람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다. 이 자리는 행사 시작부터 ‘관계자석’이라는 종이가 붙은 채로 비어있던 곳이었다. 관객들은 탄성을 질렀다. 양 전 비서관은 객석으로 내려와 임 실장과 포옹했다. 두 사람은 계속 손을 꼭 잡고 있었다.
 
마이크를 넘겨 받은 임 실장은 “청와대 직원들은 제가 여기 온 거 모를 것”이라며 “대체로 가면 안 될 거 같은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양비’(양정철 전 비서관)를 본 지 8개월이 넘었는데 잠깐씩 돌아올 때마다 만나서 코가 삐뚤어지게 술을 마셨다”고 했다. 임 실장은 “타지를 돌아다니는 정철 형이 나이도 있는데 잘 버텨주고 있다”며 “노는 시간도 필요하니 낙관주의를 갖고 타지에서 건강을 잘 지키라”고 했다. 임 실장은 양 전 비서관에게 “몸 잘 만들어 두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양 전 비서관은 “사실 얼마 전에 둘이 만나 폭탄주를 마셨다”며 “임종석이 과로에 어깨와 목이 너무 뭉쳐서 옷도 못 갈아입는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용한 의사에게 진료 예약을 잡아뒀는데 밀양 화재사고가 터지는 바람에 진료도 못 받고 비상근무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객석에선 “힘내세요”라는 응원의 목소리가 나왔고 임 실장이 “감사하다”고 답했다.
 
양 전 비서관은 “여러분의 명령으로 임 실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빨리 지키러 가라고 하자”고 객석에 제안했다. 임 실장은 “저 지금 들어가라고요?”라고 반문하며 “눈치껐 있다가 가겠습니다”고 손사래를 쳤다. 이에 양 전 비서관은 “여러분의 박수로 임 실장을 떠나보내겠습니다”라고 했다. 임 실장은 잠시 자리에 앉았다가 퇴장했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도 참석했다.
 
양 전 비서관은 무대에서 “정치, 선출직, 공직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수차례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출마할 일도 없고 정치할 일도 없다”며 “정권 교체를 도와주신 분들께 빚을 갚기 위해선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대통령, 청와대, 권력 근처에 안 갈 것”이라며 “저는 끈 떨어진 사람”이라고 말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