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와 갈등 FBI 2인자 사퇴 … 46년 전 워터게이트 닮았다

지난해 6월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 대행 자격으로 상원 정보위에 출석한 앤드루 매케이브 FBI 부국장.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공개적인 사퇴 압박을 받아온 그는 29일 사임했다. [EPA=연합뉴스]

지난해 6월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 대행 자격으로 상원 정보위에 출석한 앤드루 매케이브 FBI 부국장.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공개적인 사퇴 압박을 받아온 그는 29일 사임했다. [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 ‘넘버 2’ 자리는 정권의 영원한 눈엣가시인가.
 

매케이브 부국장 사실상 경질돼
트럼프 “클린턴 e메일 수사 봐줬다”

특검 뮬러와 FBI 함께 근무 인연
러시아 스캔들 등 증언 통해
‘제2의 딥 스로트’로 나설지 관심

1972년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을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 사건’의 단서를 처음 언론에 흘렸던 딥 스로트(Deep throat·내부고발자) 마크 펠트. 그리고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사실상 경질된 앤드루 매케이브. 이들은 정통 FBI맨 출신 부국장으로 백악관 권력과 맞서다 결국 사퇴 압력을 받게 되는 점에서 빼닮았다. 향후 관전 포인트는 워터게이트 사건에 닉슨이 개입한 기밀정보를 언론에 흘려 닉슨을 사임하게 만들었던 펠트처럼 매케이브도 ‘트럼프 사퇴’의 도화선을 제공할 지 여부다. 가능성은 충분하다.
 
매케이브는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정부의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밑에서 FBI 생활을 했다. 매케이브가 뮬러 특검에 트럼프 스캔들 관련 민감한 사안을 털어놓을 경우 겁잡을 수 없는 사태로 번질 수도 있는 것이다.
 
매케이브는 그동안 트럼프로부터 공개적인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 96년 FBI에 들어온 매케이브 부국장은 2016년 대선 기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의 e메일 스캔들 수사를 맡았는데, 이 때 ‘클린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게 트럼프 측의 주장이다. 트럼프는 그 배경으로 매케이브의 아내의 경력을 들었다. 매케이브의 부인 질 매케이브가 2015년 민주당 후보로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클린턴의 최측근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당시)측과 민주당 조직으로부터 46만7500달러(약 5억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을 문제삼은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는 대선에 당선된 뒤 매케이브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났을 때 “대선에서 누굴 찍었냐”고 물었고, 매케이브는 “투표를 안 했다”고 답했다고 한다. 트럼프는 지난해 말에는 트위터에 “FBI 부국장 앤드루 매케이브는 연금 혜택을 받기 위해 시간과 싸우고 있다. 90일 더 남았나?”고 비꼬았다. 조속한 사퇴를 간접 촉구한 것이다.
 
트럼프와 갈등을 빚은 제임스 코미 국장이 경질된 뒤 매케이브는 한때 국장 후보에 올랐다. 실제 트럼프는 매케이브와 2차 면담도 가졌다. 하지만 트럼프는 매케이브를 택하지 않고 크리스토퍼 레이 전 법무부 차관보를 국장으로 지명했고, 매케이브는 부국장 자리를 유지했다. 48년 간 FBI 국장을 지낸 에드거 후버 국장이 급사한 뒤 자신이 국장이 될 것으로 믿었지만 대통령의 측근 페트릭 그레이 법무부 차관보에 국장 자리를 뺏기고 부국장에 머물렀던 펠트와 사정이 비슷하다.
 
매케이브와 펠트 모두 대통령으로 수사망이 좁혀오자 대통령의 측근 FBI국장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는 점도 흡사하다. 72년 당시 그레이는 FBI수사가 닉슨을 향하자 펠트 부국장에게 수사종결을 명령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레이 현 국장이 매케이브 부국장에 조기 은퇴를 압박했다”고 전했다. 이날 매케이브 사퇴가 발표된 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사퇴 결정과 트럼프 대통령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매케이브는 이날 사임했지만 연금혜택을 받을 자격을 얻는 3월 중순까지 휴직으로 처리될 것으로 전해졌다.
 
매케이브와 펠트의 차이점도 있다. 민주당 선거 사무실이 불법 도청당한 워터게이트 사건의 배후에 닉슨 대통령이 있음을 WP의 밥 우드워드 기자에게 알려 닉슨 탄핵안을 상정하게 한 펠트 부국장은 자신이 ‘딥 스로트’였음을 33년 동안 철저히 숨겼다. 심장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2005년이 돼서야 자신이 내부고발자라고 밝혔다. 그는 3년 후인 2008년 95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매케이브의 경우 신분이 이미 노출돼 있어 섣불리 민감한 기밀을 밝히지 못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