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응 속도 5배 빨라진 차세대 수퍼컴용 SSD

삼성전자 ‘800GB Z-SSD’

삼성전자 ‘800GB Z-SSD’

삼성전자가 차세대 수퍼컴퓨터용 저장장치를 세계 최초로 내놨다. 삼성전자는 기존의 고성능 NVMe SSD보다 응답 속도가 5배 이상 빠른 세계 최고 성능의 ‘800GB Z-SSD’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전자, 새 저장장치 Z-SSD 출시

SSD는 하드디스크를 대체하는 고속의 보조기억장치다. PC를 구성하는 핵심 요소인 중앙처리장치(CPU), 주기억장치(램), 보조기억장치(하드디스크) 중 하드디스크의 역할을 한다.
 
Z-SSD는 3비트 V(수직)-낸드보다 읽기 속도가 10배 이상 빠른 Z-낸드를 채용한 수퍼컴퓨터용 고성능·고용량 SSD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최초로 Z-SSD를 개발한 데 이어 이번에 800GB 용량의 제품을 내놨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은 인공지능(AI)·빅데이터·IoT(사물인터넷) 같은 차세대 시장에서 캐시 데이터나 로그 데이터의 초고속 처리·분석에 최고 효율의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3차원 V낸드 플래시 기술로 새로운 프리미엄 시장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800GB Z-SSD는 ▶V-낸드보다 속도가 10배 이상 빠른 Z-낸드 ▶고속 응답 컨트롤러(SSD의 두뇌 역할을 하는 시스템 반도체) ▶1.5GB 용량의 초고속·초절전 LPDDR4 모바일 D램을 탑재했다. 기존 3비트 기반의 고성능 NVMe SSD(PM963)의 쓰기 응답 속도보다 5배 이상 빠른 16㎲(마이크로세컨드, 100만 분의 1초)와 1.7배 빠른 임의 읽기 성능 750K IOPS를 구현한다.
 
삼성전자는 800GB를 매일 30번씩 쓰는 경우 최대 5년의 사용 기간을 보증하며, 일일 사용량이 이를 초과할 경우 최대 총 쓰기 사용 용량을 4만2000TB(테라바이트)까지 보증한다. 풀HD영화(5GB 기준)를 840만번 쓰고 지울 수 있는 용량이다. 최고 용량과 성능을 동시에 구현하면서 신뢰성(평균 무고장 시간)을 종전의 2배인 200만 시간으로 늘려 성능과 내구성·신뢰성을 모두 노렸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장(전무)는 “이번에 용량을 더욱 높인 Z-SSD 출시로 글로벌 슈퍼컴퓨터를 사용하는 고객에게 IT 투자 효율을 더 높일 수 있는 차세대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더 높은 용량과 제품 경쟁력을 갖춘 차세대 Z-SSD 개발로 프리미엄 SSD 시장을 지속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