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 체감경기 석 달 만에 하락 … 내수 업체는 13개월 만에 최저

기업 체감경기가 3개월 만에 꺾였다. 제조업 중 중소기업, 내수 업체 체감경기는 13개월 만에 가장 나빴다. 인력난·인건비 상승 때문에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한 제조업체도 15년 만에 가장 많았다.
 

한국은행 1월 기업경기 실사지수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이달 전체 산업업황 BSI는 78로 한 달 전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다. BSI가 100 미만이면 경기를 나쁘게 보는 기업이 좋게 인식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의미다.
 
BSI는 지난해 10월(78) 이후 11월(80), 12월(81) 연속으로 올랐으나 3개월 만에 하락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업황 BSI가 77로 한 달 새 4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2월(76) 이래 11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제조업 중에서도 대기업은 2포인트(87→85) 하락에 그쳤지만 중소기업은 8포인트(71→63) 떨어졌다. 중소기업 업황 BSI는 2016년 12월(62) 이후 1년 1개월 만에 최저였다.
 
기업형태별로는 제조업 중 수출업체가 1포인트 하락한 86, 내수업체는 6포인트 떨어진 71을 기록했다. 내수업체 업황 BSI 역시 2016년 12월(70) 이후 가장 낮았다.
 
한은은 “대기업 실적 둔화가 중소기업 부진으로 이어졌다”며 “다수의 중소기업이 내수기업으로 분류돼 중소기업 부진이 내수기업 업황 BSI 하락으로도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81에서 80으로 1포인트 하락했다. 연말 성수기가 종료한 탓에 숙박업(57)에서 24포인트 떨어졌고 추위와 미세먼지로 인해 야외 활동이 위축되며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54)도 7포인트 내렸다.
 
주요 경영 애로사항으로 제조업체들은 ‘내수 부진’(19.3%), ‘불확실한 경제 상황’(13.6%) 등을 꼽았다. ‘인력난·인건비 상승’은 전월 8.0%에서 이달 9.1%로 상승했다. 이는 2003년 1월(9.8%) 이후 최고였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