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 첫날 … 김치 프리미엄 6%대로 하락

빗썸

빗썸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가 시행된 첫날은 조용했다. 30일 은행 창구는 한산했고, 암호화폐 거래소 고객 센터 문의도 평소와 다를 바 없었다. 실명제 도입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는 ‘비대면 계좌 만드는 법’ 등의 계좌 개설 요령을 담은 글이 돌았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며칠 전부터 (암호화폐 거래할) 사람은 (신규계좌) 다 받았다”며 “손님이 많은 지점을 모니터링하고 있는데 의미 있는 숫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실명 전환 안 해도 출금은 가능해
일본 해킹 사고로 투자 심리 냉각
문 열기로한 새 거래소 오픈 미뤄

무엇보다 은행들 대부분이 신규 계좌 발급을 일단 안 하기로 한 게 결정적이다. 금융당국은 명시적으로 암호화폐 거래를 막지는 않았다. 다만 조금이라도 자금세탁 등 암호화폐와 관련한 불법 거래가 발견될 경우엔 은행에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이렇게까지 나오는 건 하지 말라는 얘기 아니냐”라고 말했다.
 
투자자 실명확인은 기존에 가상계좌로 거래하던 투자자들이 거래소에 실명확인 인증을 요구하면 거래소는 해당 정보를 은행에 보내 실명 거래가 맞는지 확인하고 맞으면 입금할 수 있도록 계좌를 열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에서는 실명 확인을 요청한 사람에 대해서 실명확인 작업을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은행은 신규 계좌를 내주지 않고 있다. 이에따라 암호화폐 거래소 대부분에서도 신규 회원을 받지 못하는 상태다.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이 침체에 빠진 것도 이날 ‘차분한’ 분위기에 한몫했다. 실명 전환을 안 해도 출금은 자유롭다. 실명 전환이 필요한 건 당장 현금을 입금해서 암호화폐를 사야 할 때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대부분의 암호화폐 가격이 고점 대비 반 토막이 난 상태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중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가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고, 암호화폐에 긍정적이던 일본에서는 2위 거래소가 해킹 사고를 당했다. 투자 심리가 좋을 리 없다.
 
국내 투자 열기를 보여주는 간접 지표인 ‘김치 프리미엄’은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는 국내 암호화폐가 해외보다 비싸게 거래되는 폭을 말한다. 프리미엄은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6% 안팎 수준이다. 지난달 급등장에선 50%에 육박한 적도 있었다. 프리미엄이 6%대라는 건 외국에서 사서 한국 시장에 팔 때 드는 비용을 고려할 때 수익이 나기 어려운 수준이다.
 
이번 실명화 조치로 중소 암호화폐 거래소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들은 가상계좌를 이용해 온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소위 4대 거래소만 실명 전환을 해 주겠다는 입장이다. 다른 20여개 중소 거래소는 그간 법인계좌를 통해서 투자금을 받아왔다. 이런 식으로 관리됐던 계좌는 실명 전환을 안 해주겠다는 게 은행 입장이다.
 
은행이 실명 전환을 안 해준다고 해서 이들 중소 거래소가 문을 닫는 건 아니다. 그렇지만 현금 입금이 자유로운 대형 거래소에 비해선 거래가 위축될 수밖에 없다. 애초 이날 영업을 시작하려던 암호화폐 거래소 지닉스는 다음 달로 개장을 미뤘다.
 
소득 증빙이 어려운 학생과 주부는 계좌 발급이 제한돼 투자를 지속하기 어렵다. 게다가 1000만원 이상 입금할 경우엔 은행들이 의심거래로 금융당국에 신고하게 돼 있어 투자 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실명 거래와 자금세탁 방지 대책을 낸 이후 암호화폐 가격이 내려가고 김치 프리미엄이 축소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도 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