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힘내라! 대한민국 경제] 5G 성공 발판 '글로벌 플랫폼 선두기업' 야망

KT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5G 조기 상용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KT 황창규 회장(오른쪽 둘째)이 평창 현장을 찾아 5G 시범망 준비 상황을 점검하며 작업을 하는 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5G 조기 상용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KT 황창규 회장(오른쪽 둘째)이 평창 현장을 찾아 5G 시범망 준비 상황을 점검하며 작업을 하는 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KT]

“2018년 평창 5G 성공을 바탕으로 5G 상용화의 주도권을 확실히 하고,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인 AI·블록체인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만드는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KT 황창규 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평창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역량과 5G 리더십을 보여준다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플랫폼 선두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KT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5G 조기 상용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KT 황창규 회장(오른쪽 둘째)이 평창 현장을 찾아 5G 시범망 준비 상황을 점검하며 작업을 하는 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5G 조기 상용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KT 황창규 회장(오른쪽 둘째)이 평창 현장을 찾아 5G 시범망 준비 상황을 점검하며 작업을 하는 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KT]

 

KT

KT는 평창에서 5G 시범서비스 성공을 바탕으로 5G 조기 상용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5G 상용화를 위해 네트워크 인프라와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고, 5대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KT에서 5G 준비는 네트워크 부문 및 융합기술원에서 분담했으나 앞으로는 마케팅 부문에 신설된 5G사업본부에서 주도한다. 5대 플랫폼의 하나인 금융거래와 밀접한 블록체인 전담조직도 신설했다. 융합기술원장 직속으로 출범하는 블록체인 센터는 블록체인의 선도적 기술 확보 및 사업모델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 관련 조직은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KT는 지난해 AI 기술 개발과 전문인력 육성 기관으로 AI테크센터, AI 서비스 발굴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해 기가지니사업단을 출범시킨 바 있다. 올해 기가지니사업단을 AI사업단으로 확대했으며, AI테크센터는 융합기술원장 직속 조직으로 위상과 역할을 격상했다.
 
KT는 지난해 초부터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미디어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가치 향상 ▶금융거래 ▶재난·안전·보안을 5대 플랫폼으로 선정해 육성한다.
 
5대 플랫폼 가운데서도 특히 미디어와 스마트에너지가 눈에 뛴다. 미디어 분야에서는 AI TV ‘기가지니’가 돋보인다. 다양한 기능을 갖췄으며 중장년층에서도 널리 이용된다. KT는 지난해 스마트에너지 분야에서 사업 수주 2000억원, ‘KT-MEG’ 1만 사이트 돌파라는 성과를 거뒀다. ‘KT-MEG’은 AI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엔진 ‘이브레인(e-Brain)’을 탑재한 에너지 통합관리 플랫폼이다.  
 
김승수 객원기자(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