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무일 검찰총장 “여검사 성추행 의혹, 사안 엄중…응분 조치 취할 것”

문무일 검찰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이 현직 여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와 관련해 “진상조사를 철저히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30일 오전 9시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 출근하면서 성추행 의혹 대책을 묻는 기자들에게 “사안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고, 진상조사를 철저히 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성추행 의혹이 국민적 관심사안으로 떠오른 만큼 관련 사실을 철저히 조사해 비위행위가 확인되면 상응하는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또 직장 내 양성 평등 조치를 취하고 피해 여검사가 적절히 근무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직장 내에서 양성이 평등하게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조치를 강구하도록 하겠다”며 “한편으로는 피해 여성 검사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직장 내에서 평안하게 근무하는 그런 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정병하 본부장)도 전날 “게시글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비위자가 확인될 경우 응분의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현재 해당 검사의 진술을 청취하기 위해 연락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문 총장은 진상조사와 함께 검찰 내 양성평등을 위한 조치도 강구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직장 내에서 양성이 평등하고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조치를 강구하도록 하겠다”며 “한편으로는 피해 여성 검사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직장 내에서 평안하게 근무하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소속 서지현 검사는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e-Pros)’에 올린 ‘나는 소망합니다’라는 글과 첨부 문서를 통해 “2010년 10월 30일 한 장례식장에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하고 온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이었던 안태근 전 검사장으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이와 함께 해당 검사의 사과는 없었고 오히려 인사상 불이익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전날 JTBC에 직접 출연해 “피해자가 입을 다물고 있어서는 절대 스스로 개혁은 이뤄질 수 없는 것을 알았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서 검사는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안 전 검사장과 함께 사건을 덮고 자신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이와 관련해 안 전 검사장은 “오래전 일이고 문상 전에 술을 마신 상태라 기억이 없지만, 보도를 통해 당시 상황을 접했고 그런 일이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다만 그 일이 인사나 사무감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안 전 검사장은 지난해 ‘돈봉투 만찬’에 연루돼 면직됐다.
 
최 의원은 “성추행 사건 자체를 알지 못했는데 어떻게 덮을 수 있겠느냐”며 “서 검사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고 한 번도 연락한 사실이 없다. 인사상 불이익을 준 일도 없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한국여성변호사회도 성명을 내고 “피해자의 인권과 권리를 보호하고 정의 수호를 사명으로 하는 검찰에서 상급자에 의한 성폭력이 발생했다는 것이 개탄스럽다”며 “서 검사의 용기 있는 폭로에 응원과 지지를 보내며 검찰의 엄정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