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익 응시료 4만4000원…가장 비싼 자격증은?



'전기기능장' 20만1100원…토익 5회 응시료와 동일 

'방사성동위원소취급자 일반면허' 응시료 1만5000원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준비하는 어학시험인 토익(TOEIC) 1회 응시료는 올해 현재 정기접수 기준 4만4500원(특별접수는 4만8500원)이다. 2001년 2만8000원에서 2002년 첫 3만원대를 돌파한 이후 매해 1000원꼴로 인상됐다. 만만찮은 가격이다. 그렇다면 응시료 부담이 가장 적은 국가기술자격증 시험은 무엇이 있을까.



3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국가기술자격 종목 542개의 시험 응시 수수료를 전수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가장 높은 응시 수수료에는 '전기기능장'이 20만1100원으로 1위에 올랐다. 필기가 3만4400원, 실기가 16만6700원이다.



이는 전기 기능계 기술자격 등급의 하나다. 기능사의 최상 등급에 해당하는 자격이다. 보통 '기능장'의 응시자격을 취득하려면 기능사 1급 자격을 얻고 기능 대학을 졸업한 뒤 해당 분야에서 7년 이상 종사한 사람만이 기능장 시험을 치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기능장 자격시험 수수료는 1회 응시 비용이 10만원대를 상회하는 편이다.



이어 환경측정분석사(18만3000원), 금형제작기능장(17만8000원), 용접기능장(16만6200원), 판금제관기능장(15만7300원) 등의 순이었다. 환경측정분석사를 제외하고 전 자격증이 '기능장' 시험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부담이 가장 적은 자격시험으로는 '방사성동위원소취급자 일반면허'로 조사됐다. 이공계 전문대학 2년 이상의 수료자로서 1년 이상의 실무 경험이 있거나 고등학교 졸업자로서 2년 이상의 실무 경험을 갖춘 자라면 응시할 수 있다. 시험은 필기시험 한 회로 취득 가능하다. 수수료는 1만5000원이다.



한글속기1~3급 자격시험이나 물류관리사나 방사성동위원소취급자 특수면허 및 감독자면허, 문화재수리기능사 등이 2만원으로 '저렴한 응시료'에 이름을 올렸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