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곽덕준 개인전, 아픈 청춘의 기록에 생명력이 보이네...

곽덕준'살을 에는 듯한 시선' (1968, 판넬에 석고, 호분, 수지, 수채, 아크릴, 162*132)[사진 갤러리현대]

곽덕준'살을 에는 듯한 시선' (1968, 판넬에 석고, 호분, 수지, 수채, 아크릴, 162*132)[사진 갤러리현대]

 
 1960년대 병실에 누워 있던 그는 감히 미래를 상상할 수 없었다. 나이는 20대 초반에 불과했지만, 병이 깊어 다시 일어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는 암울한 나날이었다. 스물 세 살에 결핵을 앓으며 폐의 일부를 잘라내는 수술을 거치고 3년간 투병했던 재일교포 작가 곽덕준(81)의 이야기다. 

갤러리현대, '살을 에는 듯한 시선'전
일본 교토에서 활동하는 80대 화가
1960년대 초기 회화 20점, 소묘34점

 
 현재 서울 사간동 갤러리현대에서 열리고 있는 곽덕준 개인전 '1960년대 회화-살을 에는 듯한 시선'은 이제 여든을 넘어선 작가가 홀로 봉인해 두었던 그 시간을 열어 보여주는 자리다. 그의 아내조차도 전시장에 와서 작품을 처음 보고 "당신이 이런 작업을 한 때가 있었는지 몰랐다"고 말했을 정도로 꽁꽁 감춰두었던 작품을 한 자리에 모았다. 64년부터 69년까지 5년에 걸쳐 제작한 회화 20점과 소묘 34점, 작가가 보낸 청년 시절의 기록이다. 
 
곽덕준'노정'(1966) 판넬에 석고, 호분, 수지, 수채, 아크릴, 182*137) [갤러리 현대]

곽덕준'노정'(1966) 판넬에 석고, 호분, 수지, 수채, 아크릴, 182*137) [갤러리 현대]

 
  "전시장에서 50년의 세월을 거슬러 20대의 나와 대치하는 느낌"이라고 말문을 연 그는 "당시 죽음의 문턱에서 나라는 존재를 내 방식으로 증명하고 확인하고 싶었다. 내게 그림은 그 도구였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회화에 대해 "투병 중에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내 안에 있던 것을 그림에 다 쏟아낸 것 같다, 투병생활을 하지 않았다면 저런 작품이 나올 수 없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일본 교토에서 활동하고 있는 곽덕준 작가. [사진 갤러리현대]

일본 교토에서 활동하고 있는 곽덕준 작가. [사진 갤러리현대]

 
 3년의 투병 기간 그는 병실의 침대 위에서 근처의 집들과 자연 풍경을 스케치했다. 그가 "셀 수 없을 만큼 많이 그렸다"는 소묘 중 이번 전시에 공개한 것은 34점. 그가 스케치한 풍경은 어느새 신비로운 형상이 뒤얽힌 추상화로 자라났다. 20점의 회화는 합판 위에 석고와 호분으로 두껍게 층을 만들어 채색하고, 목공용 본드로 코팅하고 못으로 긁어내는 작업으로 완성됐다. "패널 표면을 도자기 같은 질감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는 설명이다. 
 
섬세한 선으로 그려진 기괴한 이미지는 풍경 같기도 하고, 눈에 여러 개 달린 사람의 몸 혹은 얼굴 같기도 하다. 시간이 흐르고 건강을 회복하면서 밝게 변화하는 색이 눈길을 끈다. '어두운 시간의 기록'이라고 하지만 그는 화폭 위에 슬픔이나 고독감 등 무겁고 어두운 것보다 훨씬 풍부해 보이는 세계를 펼쳐 놓았다. 어딘가 해학적이고, 유희적인 형상과 어우러진 다채로운 색감은 오히려 자유롭고 단단한 생명력을 암시하는 듯하다. 
 
야스기 마사히로 오사카국립국제미술관 주임연구원은 곽덕준의 회화에 관해 쓴 글에서 "생사의 갈림길에서 사라져버린 물욕과 세속적인 일들에 대한 무관심, 동시에 생명에 대한 강한 집착이 그의 그림 속에 녹아 있다"고 말했다. 
 
 그 에너지 덕분일까. 곽씨는 1969년 이후 회화와 결별하고 1970년부터 설치, 퍼포먼스, 영상, 사진, 판화 등 다양한 소재로 창작 활동을 해왔다. 74년 그의 이름을 세계에 알린 '대통령과 곽' 시리즈도 그중 하나다. 이 시리즈는 미국 대통령 선거 때마다 시사지 '타임'의 표지를 장식한 대통령의 초상화를 이용한 것으로, 그는 역대 미국 대통령의 얼굴과 거울에 비친 자신의 얼굴을 상하 절반씩 잇대어 얼굴로 만든 바 있다. 
 
곽씨는 "일본과 한국에서 '이방인'으로 살아왔다. 이 '이중의 정체성'은 평생 숙제처럼 나를 따라다녔다"며 "그 때문에 세계 어디서든 곽덕준이라는 이름을 숨기고 전시하더라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계획으로 "'대통령과 곽' 시리즈의 하나로 '트럼프와 곽'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시는 2월 18일까지. 
 
 이은주 기자 julee@joon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