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블록체인協 "법인계좌 100만명 추산...거래실명제 혼란 우려"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사단법인 한국블록체인협회가 30일부터 시행되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제한적 거래실명제 도입에 혼란이 예상된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29일 한국블록체인협회에 따르면 협회 거래소 회원사 중 가상계좌가 아닌 법인계좌를 사용하고 있는 거래소의 회원 가입자 수는 23일 기준 코인네스트 약 50만명, 고팍스(법인명 스트리미) 15만1000여명 등 1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외에도 코인링크(법인명 써트온) 5만7600여명, 이야랩스 5만5000명, 코인이즈 1만4000여명, HTS코인(법인명 한국블록체인거래소) 1만명 등의 회원들도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이들 거래소가 주거래 은행으로부터 일방적으로 거래 중단 및 신규 계좌 발급 불가 통보를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은 본인확인 시스템을 적극 수용하려고 했지만 은행권의 거부로 시장에서 강제 퇴출될 위기에 놓였으며 정부와 은행이 본인들을 범법자로 몰아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에스코인의 경우 A은행과 지난해 12월초부터 실명확인 시스템을 구축해 왔으나 현재 해당 은행 측으로부터 중단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회원사 대표는 "현재 법인계좌로 회원을 받을 때에도 이미 충분한 본인확인 절차를 거쳤다"며 "일부 거래소에만 신규 가상계좌를 허용하는 것은 형평성 차원에서 매우 어긋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화준 한국블록체인협회 부회장은 "정부가 투기를 잡는 것은 옳은 방향이나 시장의 공정한 경쟁마저 저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기존에 은행연합회를 통해 협의한 6개 은행들은 정부 눈치를 볼 게 아니라 시장에 공정한 기회를 줘야 한다. 100만 개 이상의 계좌를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의 사각지대에 그대로 두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