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 세계 1월 M&A 2730억 달러 규모…2000년 닷컴붐 이후 최대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올 1월 한달동안 전 세계에서 기업 인수합병(M&A)규모가 총 2730억 달러(약 291조원)를 기록해, 2000년 닷컴 붐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8일(현지시간) 금융정보 딜로직을 인용해 올해 들어 전 세계의 M&A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미국 세제개혁과 국제 경제의 회복세 강화 등에 대한 기업의 확신감을 반영한 것으로 지적했다.



1월에 이뤄진 대표적인 M&A로는 미국최대 전력생산회사 중 하나인 도미니언 에너지가 146억 달러로 미 스캐너사를 인수한 건과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가 바이오테크기업 바이오버라티브를 114억 달러에 인수한 건 등을 꼽을 수있다.



모건 체이스의 글로벌 M&A 부책임자인 크리스 벤트레스카는 FT에 "1월에 이뤄진 M&A 중 많은 건이 수 개월 전부터 추진돼왔던 것들이기는 하지만 (미국의)세제개혁이 바이어들에게 계약을 맺는데 필요한 가격을 지불할 수 있겠다는 추가 확신을 줬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런 추세가 앞으로도 이어질 수있을지에 대해 신중한 자세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세제개혁의 효과가 실제로 어떻게 나타날지에 대해선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