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문서답 트럼프, 직장 내 여성안전 묻자 "여자들은 국경안전도 원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투(me too, 나도 성폭력을 당했다)' 캠페인에 대해 묻자 "여성들은 국경 안전을 바란다"고 동문서답했다. 직장 내 여성 안전 문제를 묻는 데에 안보·이민정책으로 맞받은 것이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방송 ITV '굿모닝 브리튼'에 출연한 트럼프 대통령은 성별 임금 격차와 직장에서 여성이 안전하다고 느낄 권리에 대해 묻자 "나는 그들이 국경에 관해 안전함을 느끼길 바란다고 생각한다. 우리 군대가 더 강해지는 것을 그들이 바란다"며 동떨어진 답변을 내놨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여성들은 강력한 법 집행을 좋아한다. 나는 법질서 신봉자"라며"군대에 관해 나보다 나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나는 여성들이 정말로 이걸 좋아한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진행자 피어스 모건이 "많은 여성들이 당신을 여성혐오자로 생각한다"고 말하자 "나는 그들을 위하고 그들 중 많은 이들이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나는 선거 때 많은 유형의 여성에게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이겼고, 사람들이 그걸 보고 놀랐다. 나는 여성 한 명(클린턴)과 경쟁했고 모든 유형의 여성에게서 이기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여성의 실업률이 17년 만에 가장 낮다"고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